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韓 백신 컨트롤타워는 왜 선진국 '사재기'를 비판했나

최종수정 2020.08.01 17:18 기사입력 2020.08.01 17:18

댓글쓰기

권준욱 "일부 선진국 백신 선구매, 지도력 아쉽다"
백신 개발성공 가능성 낮고 개발 후 수급도 불투명

서울 관악구 국제백신연구소(IVI)에서 연구원들이 백신 개발 관련 실험을 하고 있다.<이미지:연합뉴스>

서울 관악구 국제백신연구소(IVI)에서 연구원들이 백신 개발 관련 실험을 하고 있다.<이미지:연합뉴스>



[아시아경제 최대열 기자] "특별히 유행이 한창 진행중인 일부 선진국을 중심으로 백신 선구매, 보다 직접적으로 표현하자면 소위 사재기 조짐까지 나타나는 보도를 보면서 진정한 국제적인 지도력이 매우 아쉬운 순간입니다."


권준욱 중앙방역대책본부 부본부장이 1일 정례브리핑에서 한 지적이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방역대책을 이끄는 중앙방역대책본부의 부본부장으로, 국립보건연구원장을 겸임하고 있는 그는 국내 코로나19 백신ㆍ치료제 개발이나 수급과 관련한 업무도 총괄하고 있다. 글로벌 백신공급 매커니즘인 코백스 퍼실리티(COVAX Facility) 협상과 관련해서도 우리 정부 수석대표다.

권 부본부장이 비판한 지점은 전 세계에서 확진자ㆍ사망자가 가장 많은 미국이나 재유행이 본격화된 영국 등 일부 선진국에서 현재 개발중인 백신을 미리 확보하려는 경쟁이 치열해진 부분이다. 미국 정부는 막대한 자금력을 앞세워 현재 개발중인 글로벌 제약사나 연구기관에 개발자금을 지원하고 있다. 가장 앞서있다는 평을 듣는 옥스포드대ㆍ아스트라제네카의 백신 3억회분을 비롯해 노바백스ㆍ모더나ㆍ존슨앤존슨 등이 진행중인 주요 프로젝트마다 자금을 지원하면서 개발 후 접종분 일정량을 미리 공급받는 계약도 맺고 있다.


백신을 둘러싼 눈치싸움이 치열해진 건 향후 개발에 성공하기도 쉽지 않을 뿐더러, 개발된다고 해도 실제 접종까지는 상당한 시일이 걸리기 때문이다. 대규모 백신생산이 가능한 국가나 기업은 전 세계적으로 많지 않다. 제조공정 특성상 합성의약품처럼 단기간 내 대량으로 생산하기도 힘들다. 우리나라의 경우 백신 자급률이 50% 안팎인데 이는 여전히 상당수 백신을 외국에서 수입해 쓰고 있다는 얘기다.


권준욱 중앙방역대책부본부장(국립보건연구원장)<이미지:연합뉴스>

권준욱 중앙방역대책부본부장(국립보건연구원장)<이미지:연합뉴스>



백신, 대량생산 쉽지 않아 고위험군 우선 접종 가능성↑
"백신·치료제, 공공재로 활용하는 인류애 필요"

앞서 2009년 신종플루가 유행했을 때도 우리 방역당국 책임자가 해외 제약사를 찾아가 백신수급을 당부한 적도 있다. 이번 코로나19 팬데믹(세계적 대유행) 상황에서도 유럽 내 일부 국가에서는 백신확보 경쟁을 지양하고 공동구매를 약속하는 움직임도 있으나 사태가 더 나빠질 경우 입장이 바뀔 가능성도 배제하긴 힘들다.

우리나라를 비롯해 전 세계 70여개 나라는 앞으로 백신 개발 후 '공정한 접근권'을 보장하는 코백스 퍼실리티(COVAX facility)에 참여하겠다는 입장을 밝히기도 했다. 세계보건기구와 세계백신면역연합(GAVI) 등이 이러한 공평한 공급체계에 함께해주길 당부하는 건 반대로 향후 백신 개발 후 확보경쟁이 치열할 가능성이 높다는 뜻이다.


국내에선 정부 국책과제로 SK바이오사이언스와 제넉신 등이 코로나19 백신을 개발하고 있다. GC녹십자도 코로나 바이러스 범용 백신을 검토중이다. 현재까지 개발속도로 보면 해외에서 먼저 개발될 가능성이 높은데, 백신의 경우 안전성이 중요한 만큼 해외 각국의 접종상황을 살펴보며 국내 수급을 살필 것으로 예상된다.


권 부본부장은 "지난 100년 만에 맞은 인류사적 보건위기 앞에서 감염병 통제와 피해 최소화를 위해 서로 연대하고 대응하는, 또 극복하는 정보를 나누고 백신과 치료제를 공공재로 활용하는 인류애가 필요한 시기"라며 "우리나라가 코로나19 이후 전 세계를 선도하는 나라로 도약할 수 있다는 희망을 실무자로서 되새겨본다"고 말했다.




최대열 기자 dychoi@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