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장제원 “추미애, 통합당·신천지 교묘하게 엮어…허접한 음모론”

최종수정 2020.07.31 08:11 기사입력 2020.07.31 08:11

댓글쓰기

“재미있는 소설 한 편 잘 읽었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아시아경제 임춘한 기자] 장제원 미래통합당 의원은 31일 추미애 법무부 장관이 ‘언론과 통합당의 무차별적이고 근거 없는 공격이 날로 심해지는 가운데 이제는 신천지예수교 증거장막성전(신천지)까지 저를 공격하는 시점에 이르렀다’고 한 것에 대해 “가소롭기 짝이 없는 허접한 기술”이라고 비판했다.


장 의원은 이날 페이스북에서 “추 장관이 교묘하게 언론과 통합당을 국민적 지탄을 받고있는 특정 종교단체와 엮어 음모론을 펴고 있다”며 “거기에 슬쩍 저의 이름을 얹는다. 그러고는 ‘개혁에 대한 조직적 저항’이라는 표현을 쓴다”며 이같이 말했다.

장 의원은 “자신은 개혁, 야당은 반개혁이라는 이분법은 교만한 나르시시즘과 지나친 자기애에 빠진 과대망상일 뿐”이라며 “검찰총장에게 거역한다는 말을 거침없이 쓰는 서슬퍼런 권력자가 핍박받는 약자 코스프레에 여념이 없다”고 지적했다.


장 의원은 “공정성과 객관성이 생명인 법무부 장관이 이토록 확증편향에 빠져 있다면 그 직을 제대로 수행할 수 있을지 의문”이라며 “신천지에서 우편물이 오던, 비방유인물이 오던, 신천지 문제는 신천지 문제로 수사하고 대응하라”고 밝혔다.


장 의원은 “‘단순한 우연의 일치로 봐야할 지, 뭔가 조직적인 움직임이 있는 것으로 봐야할지’라는 허접한 음모론을 동원해 언론과 야당을 특정 종교단체와 엮어 보려는 얄팍한 기술 그만 두길 바란다”며 “재미있는 소설 한 편 잘 읽었다”고 말했다.



임춘한 기자 choon@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