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성추행' 오거돈 前부산시장, 재산 67.4억…4개월 만에 2.9억↑

최종수정 2020.07.31 00:01 기사입력 2020.07.31 00:01

댓글쓰기

오거돈, 서울 강남·부산 해운대 아파트 보유한 '다주택자'…올해 들어 3억7800만원 뛰어
골프 3억·헬스 4000만원 등 '초호화 회원권' 신고

오거돈 전 부산시장이 지난달 2일 강제추행 혐의로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을 마친 뒤 부산 동래구 동래경찰서로 들어서고 있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오거돈 전 부산시장이 지난달 2일 강제추행 혐의로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을 마친 뒤 부산 동래구 동래경찰서로 들어서고 있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아시아경제 손선희 기자] 직원 성추행을 인정하고 지난 4월 스스로 사퇴한 오거돈 전 부산시장이 퇴직 당시 총 67억3794만원의 재산을 신고했다. 지난해 12월 기준 신고했던 액수보다 불과 4개월 만에 2억9019만원이 늘어난 수치로, 대부분 부동산 가액이 상승한 영향이다.


31일 정부공직자윤리위원회가 관보를 통해 공개한 '7월 수시재산공개자 현황'에 따르면 오 시장은 이 같은 내용의 재산내역을 신고했다. 이번 수시 재산공개 대상자는 지난 4월 임면된 고위공직자로 총 58명이다.

오 시장은 본인 소유의 서울 강남구 개포동 소재 현대3차아파트(131.83㎡) 16억7400만원, 배우자 소유의 부산 해운대구 우동 소재 두산위브제니스 11억2700만원을 각각 신고했다. 2개 주택의 총 가액은 28억100만원으로, 직전 신고액(24억2300만원) 이후 4개월 새 3억7800만원이 뛰었다.


본인 및 직계가족이 보유한 총 예금액은 31억6449만원을 신고했다. 본인 소유의 토지가액도 총 9억8641만원으로 나타났다.


외에도 본인 소유의 골프 회원권 3억1600만원, 조선호텔부산의 헬스 회원권 3000만원을 신고했다. 배우자 소유 힐튼남해골프리조트 콘도 회원권 4700만원, 무주덕유산리조트 콘도 회원권 2200만원, 다이아몬드(1.3캐럿) 1500만원 등 재산도 신고했다.

이번 수시재산공개 대상 현직자 중 재산 상위자는 최진봉 부산 중구청장으로 총 81억5853만원을 신고했다. 이어 박재완 충청북도의회 의원69억2920만원, 하병필 경남도 행정부지사 68억2922만원 순이었다.


퇴직자 중에서는 신인석 전 한국은행 금융통화위원이 87억2194만원으로 가장 많았고, 이어 이준호 전 감사원 감사위원 72억8340만원, 오 전 부산시장이 67억3794만원으로 뒤를 이었다.




손선희 기자 sheeson@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