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충남, 상반기 지역화폐 3787억원 발행…年목표액 조기달성

최종수정 2020.07.14 10:18 기사입력 2020.07.14 10:18

댓글쓰기

[아시아경제(내포) 정일웅 기자] 올해 충남도의 지역화폐 연간 발행 목표액이 상반기에 이미 초과 달성된 것으로 집계됐다.


14일 도에 따르면 관내 15개 시·군은 지난달 말까지 총 3787억원을 발행했다. 이는 올해 목표한 발행액 3328억2000만원보다 458억8000만원 많은 규모다.

시·군별 지역화폐 발행액은 천안이 555억5500만원으로 가장 많고 서산 500억원, 아산 460억6400만원, 부여 431억8400만원, 서천 233억원 등이 뒤를 이었다.


판매액은 천안 555억5500만원, 부여 431억8400만원, 서산 329억8700만원, 아산 245억9200만원, 공주 193억2100만원 등 2863억9100만원으로 집계된다.


충남전역의 지역화폐 가맹업소는 8만2581곳으로 전체 대상 업소(9만4199곳)의 87% 수준을 보인다. 시·군별 가맹업소 및 가맹률은 천안 4만6472곳(100%), 아산 6369곳(74%), 서산 4387곳(87%), 논산 3259곳(93%), 태안 3004곳(91%) 등의 분포를 보인다.

지역화폐는 지역에서 발행하고 지역 내에서만 사용하는 결제 수단으로 도는 소상공인 매출증대와 지역 내 소비 촉진을 통한 지역 소득 역외유출 방지, 지역경제 선순환 체계 구축을 목적으로 지난해부터 지역화폐를 도입·운영해왔다.


도 관계자는 “지역화폐를 통해 도가 구상하는 지역경제 선순환 체계가 현장에서 안착돼 가고 있는 것으로 분석된다”며 “지역화폐가 인기를 모으는 데는 지역화폐 구입 시 제공되는 할인혜택과 지역경제 선순환에 대한 지역 주민들의 공감대 형성이 주효한 것으로 도는 판단한다”고 말했다.




정일웅 기자 jiw3061@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