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통계청, 배우 박서준 등 '2020 인구주택 및 농림어업총조사' 홍보대사 위촉

최종수정 2020.07.08 14:00 기사입력 2020.07.08 14:00

댓글쓰기

[세종=아시아경제 김현정 기자] 통계청은 배우 박서준, 아나운서 박선영을 오는 10월 중순부터 시작하는 ‘2020 인구주택 및 농림어업총조사’의 홍보대사로 위촉했다고 8일 밝혔다.


이날 오전 서울 잠실 SKY31 컨벤션 오디토리움에서 열린 위촉식에서 강신욱 통계청장은 배우 박서준씨와 아나운서 박선영씨에게 홍보대사 위촉장을 수여했다. 홍보대사 위촉식은 코로나19 예방을 위한 사회적 거리두기 동참 차원에서 소수의 관계자만 참석한 가운데 비대면 방식으로 진행됐다.

홍보대사로 선정된 배우 박서준과 아나운서 박선영씨는 향후 2020 인구주택총조사의 홍보 영상 모델을 비롯해 다양한 온·오프라인 홍보활동에 참여하며 국민들의 조사 참여를 독려하는 메시지를 전달할 예정이다.


강신욱 통계청장은 "코로나19로 인해 올해 인구주택총조사 및 농림어업총조사 환경이 어려워질 것으로 예상된다"면서도 "통계청도 만반의 준비를 갖춰 나가겠지만 신뢰감이 높고 안정적인 이미지를 갖고 있는 두 분의 홍보대사가 다양한 홍보활동을 통해 국민들이 안심하고 조사에 참여할 수 있는 여건과 분위기를 만들어 줄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통계청의 인구주택 및 농림어업총조사는 정부의 통계조사 중 가장 규모가 크고 중요한 조사로 5년마다 한 번씩 실시한다. 인구주택총조사는 10월 15일부터 31일까지 인터넷 및 전화조사를 진행하며, 11월 1일부터 18일까지 면접조사를 실시한다. 농림어업총조사의 경우 인터넷조사는 11월 23일부터 12월 11일까지, 면접조사는 12월 1일부터 18일까지 진행한다.

코로나19로 인해 비대면조사를 선호하는 사회분위기에 대응하기 위해 올해 총조사는 인터넷조사를 PC에서 모바일까지 확대하고 인터넷 접근이 어려운 응답자는 전화로 응답할 수 있도록 콜센터의 기능을 확대할 방침이다. 또한 전자지도가 내장된 태블릿PC를 활용해 ‘종이 없는 면접조사’를 처음 도입해 조사대상가구의 중복이나 누락도 방지하고 환경에도 기여하는 총조사를 구현할 수 있을 것으로 통계청은 기대하고 있다.




김현정 기자 alphag@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