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KOTRA, 중국시장 공략 '4대 전략' 논의…"GVC 재편 기회 활용하자"

최종수정 2020.07.01 10:03 기사입력 2020.07.01 10:03

댓글쓰기

지난달 30일 온라인서 중국지역 무역투자 전략회의 열어

KOTRA가 30일 온라인으로 중국지역 무역투자 전략회의를 개최했다. 권평오 KOTRA 사장(오른쪽)이 회의를 주재하고 있는 모습(사진=KOTRA)

KOTRA가 30일 온라인으로 중국지역 무역투자 전략회의를 개최했다. 권평오 KOTRA 사장(오른쪽)이 회의를 주재하고 있는 모습(사진=KOTRA)



[아시아경제 김지희 기자] "포스트 코로나를 대비해 중국 현지 변화를 빠르게 감지하고 비즈니스 기회로 활용하자"


KOTRA(코트라)는 지난달 30일 온라인으로 중국지역 무역투자 전략회의를 열고 하반기 중국시장 공략을 위한 4대 전략을 논의했다고 1일 밝혔다. 지난 5월 중국은 최대 정치행사인 양회에서 8조5000억위안(약 1500조원) 규모의 슈퍼 경기부양책을 발표한 바 있다. 이번 회의는 성장 불씨를 살리고 미래 동력까지 마련하겠다는 중국의 전략이 우리 기업의 수출 기회요인이 될 수 있다는 판단에 따라 진행됐다.

회의를 통해 논의한 4대 전략의 핵심은 ▲중국 소비 진작책을 활용한 언택트 마케팅 ▲글로벌가치사슬(GVC) 재편에 따른 중간재 진출 ▲중국 산업정책과 연계한 한-중 기업 협력 ▲수요 맞춤형 투자유치 등이다.


언택트 마케팅과 관련해 KOTRA는 지난 4월 중국 6개 거점 무역관에 K-스튜디오를 구축했다. K-스튜디오는 화상상담과 왕홍 생방송 등 디지털 마케팅을 위한 상설 비즈니스 공간으로, 소비재 뿐 아니라 소재·부품·장비 등 중간재 기업도 온라인으로 현지 바이어와 소통할 수 있다. 중국 무역관은 내수기업 1000개를 지원해 수출기업으로 전환하겠다는 목표를 세웠다.


KOTRA는 GVC 재편에 맞춰 중간재 분야 수출 지원에도 속도를 낸다. KOTRA의 올 상반기 중국지역 긴급 마케팅 성약액 가운데 80%는 자동자부품 등 중간재였다. KOTRA는 글로벌파트너링 사업을 자동차·조선기자재 중심에서 항공·가전·기계·반도체 분야로 넓힌다. 기술집약 업종에 대해선 국내 복귀를 도모해 공정별로 안정적 생산여건을 조성하고 국내 일자리 창출에도 힘쓸 계획이다.

중국의 산업 육성전략도 주목하고 있다. 중국 정부가 제시한 신(新) SOC 7대 분야는 5G, AI, 산업인터넷망, 빅데이터, 특고압 설비, 고속철도·궤도교통, 전기차충전소 등이다. KOTRA는 해당산업을 분석해 한국기업의 진출공간을 마련할 방침이다.


국제통화기금(IMF)이 최근 수정 발표한 세계경제전망 보고서에 따르면, 올해 중국 경제 성장률은 1%로 주요국 중 유일하게 플러스 성장이 예상된다. 권평오 KOTRA 사장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여파에서 가장 빠르게 회복 중인 중국시장을 우리 수출 돌파구로 삼자”고 당부했다.




김지희 기자 ways@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