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통합당 "폭주기관차 탄 건 추미애…압박받는 피해자 자처"

최종수정 2020.06.30 14:48 기사입력 2020.06.30 14:48

댓글쓰기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아시아경제 이지은 기자] 미래통합당이 검찰을 '폭주기관차'에 비교한 추미애 법무부 장관에 대해 "폭주기관차에 탄 건 추 장관"이라며 맹폭했다.


김은혜 통합당 대변인은 30일 "살아있는 권력을 수사한 죄를 물어 재판이 진행되는 와중에도 검찰에 '과잉수사 부인하기 어렵다' 단죄하는 장관은 검찰의 중립성을 방해함은 물론 국무위원에게 요청되는 공정과 객관성의 원칙에서 한참 벗어나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앞서 추 장관은 29일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전체회의에서 검찰의 조국 전 장관에 대한 수사가 '과잉수사'라고 지적하는 한편 페이스북에서 "통제되지 않는 권력은 폭주기관차와 같다"며 검찰을 비판했다.


이에 대해 김 대변인은 "추 장관의 말은 맞는 말이지만 지금 국민들은 과연 누가 폭주한다고 생각할까. 추 장관일까 윤석열 검찰총장일까"라고 지적하며 "대통령의 결단이 없는 사이, 법치의 전통이 끊긴 레일위로 추장관의 폭주 기관차도 달리고 있다. 그 길의 끝에 영문 모를 국민들이 서 있을 뿐"이라고 비판했다.


'지휘를 무력화하려는 시도에 좌절감을 느꼈다'는 추 장관의 말에는 "압박받는 피해자를 자처하고 있다"며 "누가 장관을 핍박한다는 것인가. 여론을 살핀 뒤 불리하면, 기득권에 눌리는 피해자의 자리에 임하겠다는 80년대식 퇴행적 셈법이 읽힌다"고 꼬집었다.



이지은 기자 leezn@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