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테니스 세계 랭킹 1위' 조코비치, 코로나19 확진

최종수정 2020.06.24 09:53 기사입력 2020.06.24 09:53

댓글쓰기

남자프로테니스(ATP) 투어 단식 세계 랭킹 1위 노바크 조코비치(33·세르비아)./사진=AP 연합뉴스

남자프로테니스(ATP) 투어 단식 세계 랭킹 1위 노바크 조코비치(33·세르비아)./사진=AP 연합뉴스



[아시아경제 김슬기 인턴기자] 남자프로테니스(ATP) 투어 단식 세계 랭킹 1위 노바크 조코비치(33·세르비아)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23일(한국 시각) 조코비치 측은 자신의 인터넷 홈페이지에 올린 글에서 "세르비아 베오그라드에 도착해 코로나19 검사를 받은 결과 양성 반응이 나왔다"고 밝혔다.

최근 조코비치는 ATP 투어가 코로나19로 인해 중단된 상황에서 '아드리아 투어'라는 미니 투어를 기획해 지난 13일부터 이틀간 세르비아 베오그라드에서 1차 대회를 치렀다. 이어 지난 20일부터 이틀 간 크로아티아 자다르에서 2차 대회를 진행했다.


그러나 2차 대회 마지막날인 지난 21일 그리고르 디미트로프(29·불가리아), 보르나 초리치(24·크로아티아), 빅토르 트로이츠키(34·세르비아)가 연달아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또 이들 외에도 조코비치의 아내와 트레이너, 디미트로프의 코치, 트로이츠키의 아내 역시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24일 현재까지 이 대회 관련 코로나19 확진자는 총 8명이다.

앞서 조코비치는 2차 대회 개막을 앞두고 디미트로프 등과 함께 농구 경기를 한 것으로 알려져 지난 21일 디미트로프가 코로나19 확진을 받자 조코비치 역시 코로나19 감염 가능성이 제기된 바 있다.


뿐만 아니라 '아드리아 투어'에는 수천명의 관중이 입장하고 이들 중 대다수가 마스크를 착용하지 않은 것으로 확인됐다.




김슬기 인턴기자 sabiduriakim@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