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서울 5개 자치구 노인복지시설에 '디지털 교육 로봇' 200대 보급

최종수정 2020.04.07 06:00 기사입력 2020.04.07 06:00

댓글쓰기

서울디지털재단, 장·노년층에게 일대일 맞춤형 스마트폰 교육

서울 5개 자치구 노인복지시설에 '디지털 교육 로봇' 200대 보급

[아시아경제 조인경 기자] 장·노년층에게 디지털기기 사용법을 가르쳐주는 일대일 맞춤형 교육 로봇이 서울시에 보급된다.


서울디지털재단은 산업부 산하 한국로봇산업진흥원이 주관하는 '2020년 로봇 활용 사회적약자 편익지원 공모'에서 '디지털 격차해소 교육로봇 보급사업'이 최종 선정됐다고 7일 밝혔다.

이번 사업은 서울디지털재단을 주축으로 ㈜토룩, ㈜이노콘텐츠네트워크, 서울시 강남구·강동구·관악구·양천구·중랑구가 컨소시엄을 구성해 제안했다.


국비 5억원과 시비 2억원, 자치구 3억원을 포함한 사업비 10억원을 투입해 서울시 노인복지시설 16곳에 교육 로봇 200대를 보급하는 것을 골자로 하고 있다.


재단은 오는 8월 로봇 보급을 본격화하는 동시에 장·노년층 4000여명을 대상으로 디지털 격차해소 교육 과정도 운영한다. 교육은 로봇과 교육용 어플리케이션을 연계 활용해 진행되며, 올해는 스마트폰 기기 활용, 카카오톡 활용법 등의 콘텐츠를 제공할 예정이다.

자치구에 보급될 교육 로봇 '리쿠(LIKU)'에는 모바일 메신저 활용 교육을 위한 소프트웨어가 탑재돼 있다. 로봇은 메신저 이용방법을 자세하게 안내할 뿐 아니라 실습 결과를 실시간으로 모니터링해 조작이 미숙한 부분을 반복해서 연습하도록 유도하고, 음성인식과 답변 기능이 장착돼 있어 궁금한 점을 묻고 답하는 쌍방향 소통 학습도 가능하다.


이원목 서울디지털재단 이사장 직무대행은 "최근 코로나19 여파로 디지털 기기를 활용한 비대면 서비스가 활성화되면서 장노년층의 디지털 소외 현상이 더욱 심화되고 있다"며 "맞춤형 교육 로봇이 세대 간의 정보 격차를 줄이고 어르신들의 불편을 해소하는 데 도움이 될 수 있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조인경 기자 ikjo@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