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단독]'라임 사태' 핵심 이종필 前 부사장, 한국 떴다…인터폴 적색수배

최종수정 2020.03.26 18:46 기사입력 2020.03.26 11:35

댓글쓰기

작년 11월 도주 이후 행적 묘연
부산에 머물다 인접국가 밀항 추정
라임 '錢主'는 국내 은신중인듯

라임자산운용 펀드 피해자들이 지난달 21일 서울 양천구 남부지검 앞에서 검찰의 조속한 수사를 촉구하는 기자회견을 갖고 있다./윤동주 기자 doso7@

라임자산운용 펀드 피해자들이 지난달 21일 서울 양천구 남부지검 앞에서 검찰의 조속한 수사를 촉구하는 기자회견을 갖고 있다./윤동주 기자 doso7@



단독[아시아경제 이관주 기자, 유병돈 기자] '라임 사태'의 핵심 피의자 이종필 전 라임자산운용 부사장이 이미 해외로 몸을 피한 사실이 본지 취재 결과 확인됐다.


26일 사정당국에 따르면 인터폴은 국내 사정기관의 요청에 따라 이 전 부사장에 대해 적색수배를 발령했다. 영장실질심사를 앞두고 도주한 이 전 부사장은 부산에 머물다 밀항해 인접국가로 피신한 것으로 보인다. 현재 사정당국은 이 전 부사장의 도주 국가를 특정하는 데까지 접근한 것으로 파악됐다.

이 전 부사장은 라임 사태를 규명할 '키맨'으로 꼽힌다. 2017년 1조원 규모였던 라임 펀드를 지난해 7월 말 기준 5조7000억원 수준으로 키우는 핵심 역할을 했다. 지난해 11월15일 서울남부지법에서 구속영장이 발부됐으나 도주했다. 이후 부산으로 이동한 사실까지는 확인됐다. 이 전 부사장이 특정 세력의 비호를 받으며 국내에 머무르고 있다는 관측이 우세했으나, 인터폴 적색수배가 이뤄졌음이 이번에 확인된 것이다.


인터폴 수배는 국외 도피사범 발생 시 사정당국이 인터폴에 요청해 신병 확보에 나서는 '국제수배'다. 특히 적색수배는 살인ㆍ강도 등 강력범죄자나 5억원 이상 피해를 발생시킨 경제사범 등 중대 국외 도피사범에게 내려지는 최고 수배단계다.


인터폴 적색수배가 발령된 라임 사태 관계자는 이 전 부사장을 포함해 3명이다. 다른 한 명은 부동산 사업 시행사 '메트로폴리탄'의 김모 회장이다. 제주도와 서울 합정동 등에서 부동산 개발을 추진했던 이 회사에는 라임이 조성한 펀드 자금 2500억원이 투자됐는데, 김 회장은 이 가운데 2000억원 횡령에 관여한 혐의를 받고 있다. 또 다른 인터폴 수배자 1명의 신원은 알려지지 않았다.

이 전 부사장과 함께 라임 사태의 핵심 관계자이자 '전주(錢主)'로 알려진 김모 전 스타모빌리티 회장에 대해서는 사정당국의 인터폴 수배 요청이 이뤄지지 않은 것으로 확인됐다.


이에 대해 검찰 관계자는 "혹시라도 이 전 부사장이 외국으로 도주한 경우에 대비해 이뤄진 조치"라며 "현재까지 외국으로 도주했다는 사실은 확인되지 않았다"고 밝혔다.




이관주 기자 leekj5@asiae.co.kr유병돈 기자 tamond@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