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신입만 수두룩, 인력 불균형"…공공기관 신규채용의 그림자

최종수정 2020.02.14 11:27 기사입력 2020.02.14 11:27

댓글쓰기

정부 압박에 2년 연속 3만 명 훌쩍…역대 최대 규모
"직원 40%가 근속연수 5년 미만" "수용공간 부족" 볼멘소리
왜곡된 인력구조로 효율성·생산성 하락…인력 적체 우려도

아시아경제DB

아시아경제DB


[아시아경제 김보경 기자] "최근 2년간 신규 채용을 너무 늘리다 보니 수용할 공간이 부족할 지경이다." "직원의 40%가 근속연수 5년 미만이다." "정권에 따라 채용 정책이 바뀌다 보니 모래시계형 인력구조가 돼버렸다."


일자리 창출에 사활을 건 문재인 정부가 공공기관 신규 채용을 역대 최대로 늘린 결과 현장에서 부작용이 속출하고 있다. 왜곡된 인력 구조로 업무 효율성과 생산성이 떨어지고 있는 것이 대표적이다. 장기적인 인력 수급 계획이 아닌 정부 입맛에 따라 인력을 채용한 결과다.


14일 공공기관 경영정보 공개시스템(알리오)에 따르면 지난해 말 공공기관 임직원 수는 41만1908명을 기록해 사상 처음으로 40만명을 돌파했다. 2017년(34만6412명)과 비교하면 20% 가까이 늘었다. 문재인 정부 출범 후 공공기관 신규 채용은 2018년 3만3900명, 2019년 3만3348명으로 2년 연속 역대 최대 수준이다. 지난해는 당초 채용 목표(2만5000명)보다 약 8000명을 훌쩍 넘기기도 했다.


공공기관들이 앞다투어 신규 채용을 확대한 것은 일자리 창출이라는 정부 정책 기조에 맞추기 위해서다. 정부는 공공기관 경영평가 항목에 ▲청년 미취업자 고용 실적 ▲시간선택제 일자리 실적 ▲비정규직의 정규직 전환 실적 등을 반영해 신규 채용을 독려했다.

"신입만 수두룩, 인력 불균형"…공공기관 신규채용의 그림자

경영 효율성을 무시한 채 인력을 늘리다 보니 현장에선 여기저기 볼멘소리가 나온다. 한국무역보험공사는 2018년 43명, 2019년 31명을 신규로 채용했다. 전체 직원 수 700명의 10%를 2년 만에 채용한 것이다. 올해는 채용 인원을 57명으로 확대하기로 했다. 늘어난 직원을 수용할 공간이 부족할 지경이 됐다. 내부에선 "과하다"는 반응이 나온다.


2014년 738명이었던 한국전력의 신규 채용 규모는 2018년에는 1786명으로 2배를 훌쩍 넘었다. 지난해 1773명을 채용했고, 올해도 1500명을 채용할 계획이다. 한전 관계자는 "현재 직원의 40%가 근속연수 5년 미만의 저연차 직원들"이라며 "인력 구조가 피라미드형을 띠고 있어 향후에는 인력 적체 현상이 심해질 수 있다"고 우려했다.

한국가스공사는 2018년 369명, 2019년 293명 등 예년에 비해 큰 폭으로 신규 채용 규모를 늘렸다. 가스공사는 과거 1995년, 1996년 당시 가스안전 관리를 강화한다는 이유로 매년 500명 이상 뽑았다가 1997년 외환위기가 터진 이후에는 50명 이하로 규모를 줄였다. 그러다 최근 신규 채용이 다시 크게 늘면서 모래시계형 인력구조가 됐다. 입사 시기에 따라 승진 기회도 크게 엇갈린다. 가스공사 관계자는 "인력이 늘어난다고 해서 마냥 좋은 건 아니다. 매년 일정 인원을 채용하는 게 가장 좋다"며 "향후 5~6년 안에 경험이 많고 전문적인 베이비부머 세대가 대거 은퇴를 앞두고 있어 내부적으로 고민이 많다"고 말했다.


공공기관 경영평가단 참여 경험이 있는 한 교수는 "신규 채용과 비정규직의 정규직 전환을 고려하면 공급이 많아져 향후에는 인력이 남아돌 가능성이 크다"고 말했다. 이어 "공공기관 인력은 지난 5년 동안 30% 늘었지만 그에 비해 생산성은 10% 줄었다. 전체적인 생산성이 20% 감소한 셈"이라며 "지금은 허리띠를 졸라 매도 부족할 판"이라고 지적했다.




세종=김보경 기자 bkly477@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