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한국, 중국인이 모바일 간편결제 가장 많이 사용하는 나라 2위

최종수정 2020.01.22 15:22 기사입력 2020.01.22 15:22

댓글쓰기

한국, 중국인이 모바일 간편결제 가장 많이 사용하는 나라 2위

[아시아경제 이승진 기자] 지난해 한국이 중국인 모바일 간편결제 사용국 순위 2위에 올랐다.


알리페이는 23일 리서치 전문업체 닐슨과 공동으로 '2019년 중국인 관광객의 모바일 간편결제 해외 이용실태 보고서'를 발표했다.


보고서에 따르면 지난해 모바일 간편결제를 통해 해외에서 지출한 금액은 전년 대비 18% 증가했다. 특히 90년대생의 젋은 세대의 해외 지출액은 35% 이상 늘어난 것으로 집계됐다.


중국인 관광객 모바일 간편결제 해외 사용은 한국과 싱가포르, 일본, 태국 등 아시아 권역에서 유럽, 북미지역으로 범위가 확대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과 일본에서 모바일 결제액은 지난해 대비 약 23% 증가했다. 중국인 관광객의 71.7%가 한국에서 모바일 간편결제를 사용했다고 답했다. 싱가포르(77.2%)에 이어 한국이 중국인 모바일 간편결제 사용국 순위 2위에 올랐다. 일본(68.1%) 3위, 호주(67.6%) 4위, 프랑스(67.2%)가 6위를 기록했다.

중국인 관광객은 쇼핑에서 모바일 간편결제 사용이 늘었다. 면세점과 패션·뷰티 스토어, 대규모 할인 유통업체 등에서 구매가 모바일 결제 빈도 증가를 견인한 것으로 분석됐다.


중국인 관광객의 빈번한 해외 모바일 결제 사용과 늘어난 지출액은 해외 현지 유통 매장과 소매업체에서 모바일 간편결제를 적극적으로 도입, 활용하고 있다는 데에 기인한다. 현지 소매업체는 모바일 결제 플랫폼을 결제수단뿐만 아니라 매장과 상품 마케팅 및 홍보, 할인 프로모션 채널로 활용하고 있다고 보고서는 밝혔다.


이와 관련해 국내 화장품 브랜드 이니스프리 관계자는 “알리페이 도입 후 중국 관광객으로부터 좋은 반응을 얻고 있다”며 “모바일 기반의 결제 이벤트와 프로모션을 통해 오프라인 매장 활성화에 긍정적인 효과를 거두고 있다”고 말했다.


정형권 알리페이코리아 대표는 “알리페이는 단순 결제 플랫폼에서 더 나아가 현지 브랜드 또는 유통사 제품 홍보를 지원하는 디지털 마케팅 플랫폼으로 영역을 확대하고 있다”며 “각국 소매업체들이 알리페이를 통해 다양한 고객 마케팅을 전개하고 있는 만큼 체계적인 지원방안을 늘려가겠다”고 말했다.


보고서는 중국인 해외관광객 4837명과 한국 소매업체 163곳, 싱가포르와 영국 소매업체 총 547곳을 대상으로 중국인 해외여행 소비성향을 조사하고 지불행태를 분석한 자료다.




이승진 기자 promotion2@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