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아임뚜렛 "틱장애는 시트콤 캐릭터 중 하나" 젠이뚜 변신에 누리꾼 분노

최종수정 2020.01.17 21:54 기사입력 2020.01.17 21:54

댓글쓰기

17일 거짓된 틱장애 연기로 논란을 빚은 유튜버 '아임뚜렛'이 "궁극적인 목표는 시트콤을 만드는 것"이라며 아임뚜렛은 시트콤 캐릭터 중 하나라고 해명해 또 다시 비판에 휩싸였다/사진=유튜브 채널 '젠이뚜' 커뮤니티 화면 캡쳐

17일 거짓된 틱장애 연기로 논란을 빚은 유튜버 '아임뚜렛'이 "궁극적인 목표는 시트콤을 만드는 것"이라며 아임뚜렛은 시트콤 캐릭터 중 하나라고 해명해 또 다시 비판에 휩싸였다/사진=유튜브 채널 '젠이뚜' 커뮤니티 화면 캡쳐



[아시아경제 김슬기 인턴기자] 거짓된 틱장애 연기로 논란을 빚은 유튜버 '아임뚜렛'이 "궁극적인 목표는 시트콤을 만드는 것"이라며 아임뚜렛은 시트콤 캐릭터 중 하나라고 해명해 또다시 비판에 휩싸였다.


17일 아임뚜렛은 유튜브 채널명을 '젠이뚜'라고 변경한 뒤 유튜브 커뮤니티에 "논란이 계속 커지는 만큼 제가 왜 유튜브를 강행하는지에 대한 의문점에 해답을 드리고자 합니다"라고 시작하는 글을 게재했다.


아임뚜렛은 "저의 궁극적인 목표는 시트콤을 제작하는 것이다. 누구에게도 간섭받지 않고 제 스스로, 원하는 대로 만들고 싶었다. 시트콤은 총 20개의 에피소드로 구성되어 있으며 약 5년에 걸쳐 직접 대본을 작성했다"며 "한 달간 연출했던 아임뚜렛 또한 등장인물 중 한 명이고 두 번째가 애니메이션 매니아 젠이뚜이다"라고 설명했다.


그는 "단역을 제외한 총 12명의 캐릭터가 등장하고 등장인물은 모두 저의 특징과 삶을 닮아있다. 앞으로 열 명의 캐릭터가 남아있으며 본 채널에 간간히 노출시킬 예정이다"라고 말했다.


이어 "비난을 받더라도 결승선에 도달할 것이다. 전 이미 사회생활에 미련이 없는 사람이다. 두려울 게 없다"라고 전했다.

이를 본 누리꾼들은 "뻔뻔하다","진짜 어디 아픈거 같은데 정신병원 가라" 등의 반응을 보이며 분노했다.


앞서 지난해 12월 유튜브 계정을 개설한 아임뚜렛은 자신이 틱장애인임을 밝히고 장애를 이겨내는 모습을 영상에 담아 많은 누리꾼들의 응원을 받았다.


그러나 그의 지인이라 주장하는 한 누리꾼이 "아임뚜렛은 10년 전에 틱장애가 하나도 없었다. 뚜렛증후군인척 하고 돈을 벌려고 한 것 같다"고 말해 조작 의혹이 일었다. 논란이 커지자 아임뚜렛은 증상을 과장했다며 논란을 인정하고 유튜브 활동을 중단했다.




김슬기 인턴기자 sabiduriakim@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