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서울 삼미옥·여수 대성식당 등 46곳 ‘백년가게’ 추가 선정

최종수정 2020.01.15 14:21 기사입력 2020.01.15 14:21

댓글쓰기

서울 삼미옥·여수 대성식당 등 46곳 ‘백년가게’ 추가 선정

[아시아경제 문혜원 기자] 서울 설렁탕 식당 삼미옥과 여수 참치횟집 대성식당, 부산 도장업체 이화인재상사 등 음식점 35개 업체와 도소매업 11개 업체가 '백년가게'로 추가 선정됐다고 중소벤처기업부가 15일 밝혔다.


중기부는 2018년 6월부터 업력이 30년 이상 된 가게 중 경영자의 혁신 의지, 제품·서비스의 차별화 등을 종합적으로 평가해 백년가게를 선정하고 있다. 선정 업체에는 백년가게 확인서와 인증현판을 제공하고, 홍보와 컨설팅, 정책자금 우대, 네트워크 등을 지원한다.


이번 선정으로 전국의 백년가게는 총 334개로 늘었다. 업종별로는 음식점업 240개, 도소매업 94개, 지역별로는 서울(43개), 경기(33개), 부산(29개) 등이다.


중기부는 올해부터 현장의 목소리를 수렴하기 위해 백년가게 선정시 국민 추천제를 도입할 계획이다. 또 온·오프라인 시장 진출 지원을 위해 인센티브를 지속적으로 발굴하고, 백년가게 온라인 지도를 만들 방침이다.


백년가게 육성사업에 참여하고자 하는 업체는 올해 3월부터 전국 62곳 소상공인지원센터에 수시로 신청하거나 추천할 수 있다.



문혜원 기자 hmoon3@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