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광교서 끊긴 '신분당선' 수원 호매실까지 이어진다

최종수정 2020.01.15 13:35 기사입력 2020.01.15 10:10

댓글쓰기

광교서 끊긴 '신분당선' 수원 호매실까지 이어진다


[아시아경제(수원)=이영규 기자] 경기도민들의 숙원 사업 중 하나인 '신분당선 광교~호매실 사업' 추진이 확정됐다.


국토교통부는 15일 신분당선 광교~호매실 사업의 예비타당성조사 통과 결과를 발표하고, 올해 안에 기본계획 수립 용역에 나선다고 밝혔다.


신분당선 광교~호매실 노선은 수원 광교에서 출발해 화서역, 호매실을 잇는 약 9.7㎞의 철도다. 인덕원~동탄선(월드컵경기장역), 경부선(화서역)과 연계된다.


철도 완공 시 수도권 남부지역의 대규모 택지개발에 따른 교통체증을 해소하고 교통 소외지역인 서수원 지역 발전에 크게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


특히 현재 호매실에서 서울 강남까지 버스를 이용하면 100분 정도 소요돼 서울 도심접근에 어려움이 많았으나, 신분당선 연장노선이 개통되면 47분으로 기존 버스 이용대비 50분 정도 줄어들 게 된다.

도는 그 동안 광교~호매실 사업 추진을 위해 예비타당성조사 면제 요구 및 예비타당성 대응용역 추진(국토부, 수원시 공동용역) 등의 노력을 기울여왔다.


홍지선 도 철도항만물류국장은 "신분당선 광교 호매실 사업의 예비타당성조사 통과를 환영한다"며 "경기도는 사업이 차질 없이 수행될 수 있도록 국토교통부와 협력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강조했다.




이영규 기자 fortune@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