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새해에도 여전한 SUV 인기…올해도 질주 이어간다

최종수정 2020.01.13 06:13 기사입력 2020.01.12 18:58

댓글쓰기

제네시스 'GV80'

제네시스 'GV80'


[아시아경제 성기호 기자]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이 새해를 맞아 여전히 질주를 계속하고 있다. SUV는 지난해 국내 자동차 시장이 역성장하는 가운데서도 10%가 넘는 성장률을 기록했다. 국내 완성차 업체들도 새해 첫 차로 SUV를 출시하는 등 올해 10여종의 신차가 예정돼 이러한 인기는 당분간 계속 될 것으로 보인다.


12일 한국자동차산업협회에 따르면 지난해 국내 완성차 5개사의 SUV 내수 판매량은 57만5662대로 나타났다. 이는 전년(51만9883대)보다 10.7%가 증가한 사상 최대치다. 이에 반해 전체 차량의 내수 판매량은 153만3166대로 전년 대비 0.8%가 감소했다. SUV 비중은 44.5%에 달한다. 지난해 판매된 자동차 10대 중 4대 이상이 SUV인 셈이다.


이러한 SUV의 인기에 힘입어 국내 완성차 업체들은 라인업 확대에 집중하며 올해에만 10여종에 이르는 모델을 출시할 것으로 알려졌다. 가장 먼저 스타트를 끊는 곳은 현대자동차다. 현대차는 오는 15일 제네시스 GV80 신차 발표회를 열고 GV80 출시를 공식화한다. 발표회에서는 차량 실물과 함께 디자인ㆍ상품ㆍ마케팅 전략을 공개할 예정이다.


GV80은 현대차의 고급 브랜드 제네시스의 첫 SUV이자, 후륜구동 기반의 대형 SUV이다. GV80는 2017년 미국 뉴욕에서 콘셉트카로 첫 선을 보인 모델로 사전 공개한 디자인을 보면 제네시스 고유의 '지-매트릭스'(G-Matrix)가 내ㆍ외관 곳곳에 적용됐다. 기술적으로는 인공지능(AI) 기반 지능형 항속 기술, 소음을 잡는 능동형 노면소음 저감 기술 등을 탑재해 독일 3사의 고급 SUV와 경쟁에 나선다. 업계에서는 GV80의 최저 가격을 6000만원 내외로 예상하고 있다. 다만 가격은 공식 출시 직전까지 조정될 것으로 보인다.


한국GM '트레일블레이저'

한국GM '트레일블레이저'


같은 주 한국GM은 16~17일 양일 간 트레일블레이저를 공개한다. 트레일블레이저는 인천 부평공장에서 생산돼 수출까지 한다. 트레일블레이저의 크기는 소형 SUV 쉐보레 트랙스보다는 크고 이쿼녹스보다는 작은 크기로 투싼 등과 경쟁을 벌일 예정이다. 첨단 사양에 고효율 파워트레인, 가격까지 경쟁력 있게 출시한다는 소문이다.

이외에도 다양한 모델들이 올해 내 출시를 준비중에 있다. 현대차는 상반기에는 싼타페(부분변경), 하반기에는 투싼(완전변경)·코나(부분변경)이 예고되어 있다. 기아자동차는 상반기에 쏘렌토(완전변경), 하반기에는 스포티지(완전변경)으로 SUV 명가의 명성을 이어가겠다는 방침이다.


잦은 파업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르노삼성도 SUV로 돌파구를 찾고 있다. 1분기에는 쿠페스타일의 SUV 'XM3'가 첫 출시되고, QM3의 완전변경도 상반기 예고되어 있다.


한 자동차업계 관계자는 "SUV의 인기는 꾸준히 상승하고 있어 각 완성차 업계가 이에 집중하는 분위기"라며 "올해도 GV80을 시작으로 신차와 인기모델의 변경이 예정되어 있어 SUV 시장의 성장세를 이어갈 것으로 예상된다"고 말했다.




성기호 기자 kihoyeyo@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