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해피투게더4' 정일우 "뇌동맥류 진단 후 순례길 세 번…자신감 생겼다"

최종수정 2019.12.14 16:27 기사입력 2019.12.14 16:27

댓글쓰기

배우 정일우 / 사진=정일우 인스타그램 캡처

배우 정일우 / 사진=정일우 인스타그램 캡처




[아시아경제 임주형 인턴기자] 배우 정일우가 뇌동맥류 투병으로 고통스러웠던 시간에 대해 고백했다.


지난 12일 방송된 KBS 2TV '해피투게더4'에서는 정일우가 출연했다.


이날 방송에서 MC들이 "최근 안 좋았던 일이 있었다고 들었다"고 묻자 정일우는 "스물일곱에 두통이 너무 심해 병원에 갔다"며 "뇌동맥류라고 하더라"고 말했다.


이어 "의사 선생님이 최악의 상황을 말씀해 주셨다"며 "언제 죽을지 모르고, 시한폭탄 같은 병이라더라. 어린 나이에 감당하기 힘들어 한 달 동안 집에만 있었더니 우울증이 오더라"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나름 내려놓자고 생각하고 산티아고 순례길을 혼자서 세 번 다녀왔다"며 "비우려고 갔던 여행인데 오히려 많은 걸 얻고 와서 자신감도 생기고 좋았다"고 전했다.

수술에 대해서는 "3개월에 한번씩 추적 검사를 하고 있다"며 "만약 조금이라도 심상찮은 게 보이면 바로 수술에 들어가야 한다"고 말했다.


한편 정일우는 지난 2006년 MBC 드라마 '거침없이 하이킥'을 통해 데뷔했다.





임주형 인턴기자 skepped@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