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히딩크 감독, 태극기 꺼내 펼치며 "한국 있었을 때가 가장 자랑스러웠다"

최종수정 2019.12.15 01:02 기사입력 2019.12.14 15:27

댓글쓰기

거스 히딩크 감독 / 사진=온라인 커뮤니티 캡처

거스 히딩크 감독 / 사진=온라인 커뮤니티 캡처



[아시아경제 임주형 인턴기자] 거스 히딩크 감독의 근황이 공개돼 관심이 쏠리고 있다.


지난 12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서는 '히딩크 감독 근황'이라는 제목의 글이 올라왔다.


해당 글에는 히딩크 감독이 한 방송 프로그램에 출연한 모습이 담겨 있었다. 사진 속 히딩크 감독은 진행자 앞에서 태극기를 꺼내 펼쳐들고 있다.


히딩크 감독은 방송 출연 당시 "지금까지 클럽팀, 국가대표팀을 합쳐 10개 이상의 팀을 맡아왔다"며 "한국에 있었을 때가 가장 자랑스러운 커리어였다"고 말한 것으로 전해졌다.


사진을 본 누리꾼들은 "히딩크 감독님 그립네요", "우리도 당신이 있었을 때가 가장 자랑스러웠습니다","박항서 형님도 그러시겠죠" 등의 반응을 보였다.

히딩크 감독은 네덜란드 출신으로 1946년생, 올해 나이 73세다. 지난 2002년 한국 월드컵 축구 대표팀 감독을 맡아 4강 신화를 이룬 덕에 아직도 한국내에서 엄청난 인기를 누리고 있다. 주요 국가대표팀 성과로는 1998 FIFA 월드컵 프랑스의 네덜란드 4강 진출, 2006 FIFA 월드컵 독일의 호주 16강 진출, UEFA 유로 2008의 러시아 4강 진출 등이 있다.


한편, 최근 히딩크 감독은 중국 올림픽 대표팀 감독직에서 경질됐다. 1년 간 평가전을 포함한 12경기에서 4승이라는 저조한 성적으로 지난 9월 중국 올림픽 대표팀 지휘봉을 잡은 지 1년 만에 감독직에서 물러나게 됐다.





임주형 인턴기자 skepped@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