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수도권은 '미세먼지', 충남·전북은 '초미세먼지' 농도 높아…"지역 특성 반영한 대책 필요"

최종수정 2019.12.11 15:32 기사입력 2019.12.11 15:32

댓글쓰기

 수도권은 '미세먼지', 충남·전북은 '초미세먼지' 농도 높아…"지역 특성 반영한 대책 필요"


[아시아경제 임철영 기자] 연평균 미세먼지의 농도는 수도권 위주로, 초미세먼지는 수도권 외에 충청남도와 전라북도지역에서 높게 나타난 것으로 조사됐다.


11일 국토연구원은 환경부의 미세먼지 도시별, 월별 농도자료를 활용해 월별, 계절별 미세먼지 농도의 공간적 분포를 분석한 결과 미세먼지 농도가 계절별·공간별로 다른 분포패턴을 나타내고 있어 이에 따른 대책을 수립할 필요가 있다고 제안했다. 환경부의 미세먼지(2010~2018년)와 초미세먼지(2015~2018년) 자료를 활용해 분석한 결과다.


분석 결과 연평균 미세먼지의 농도는 수도권이 높았고 초미세먼지는 수도권 외에 충청남도와 전라북도 지역에서 높았다. 특히 미세먼지가 보통 수준인 강원도 원주시, 경기도 평택시, 전라북도 익산시의 초미세먼지 농도가 30~40㎍/㎥ 수준으로 높게 나타났다.


월평균 미세먼지 농도는 주로 내륙지역에서 높게 나타났고 동해와 남해지역의 농도가 낮게 나타났다. 미세먼지 월평균 농도는 월과 관계없이 수도권 지역의 농도가 높은 패턴을 보였다.


계절별 평균 미세먼지 농도는 수도권을 중심으로 고농도 지역이 형성됐다. 조사 결과 모든 계열에서 수도권을 중심으로 확산하는 형태를 나타내고 있으며 전북지역과 충남 서해안 지역을 중심으로 미세먼지가 높은 지역이 분포했다. 동해안지역은 서해안지역보다 낮은 농도를, 북부지방이 중부와 남부지역에 비해 낮은 농도를 보였다.

초미세먼지는 북서쪽지역의 농도가 높았고 동해안과 남해안지역의 농도가 낮았다. 고농도 시기인 봄철 및 겨울철에는 수도권을 중심으로 고농도지역이 나타나고 있으며 여름철에는 해안지역을 중심으로 초미세먼지 농도가 높게 나타났다. 여름철에는 봄, 가을, 겨울철에 농도가 높은 지역 외에 다른 지역의 초미세먼지 농도가 높았다.


성 연구원은 "현재까지의 미세먼지 대응은 배출원 중심으로 추진돼 왔으며 미세먼지가 발생하는 지역적 특성 분석을 통해서 지역 특성에 맞는 미세먼지 배출량 저감 대책 마련이 필요다"고 강조했다.




임철영 기자 cylim@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