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투자손실 日소프트뱅크, 中알리바바 주식 팔 듯"(종합)

최종수정 2019.12.10 16:27 기사입력 2019.12.10 16:27

댓글쓰기

[이미지출처=로이터연합뉴스]

[이미지출처=로이터연합뉴스]



[아시아경제 김은별 기자] 우버, 위워크 등에 투자해 연이어 손실을 본 소프트뱅크가 이번에는 알리바바 주식 일부를 팔 수 있다는 전망이 나왔다. 최근 연이은 투자 손실로 업계에서는 수익을 내지 못하더라도 그 기업의 아이디어와 '가능성'에 투자하는 손 회장의 투자 스타일에 대한 의문이 커지고 있다.


9일(현지시간) 블룸버그 통신에 따르면 투자은행 제프리스 그룹의 아툴 고얄 애널리스트는 "소프트뱅크 주가 부양을 위해 손정의 회장이 알리바바 주식을 팔 가능성이 있다"고 말했다.


고얄은 매각 시기를 내년 2월로 점쳤으며, 매각 자금은 자사주 매입과 비전펀드 증액 등에 쓰일 수 있다고 덧붙였다. 기업이 자사주 매입을 발표하면 시장에서 주식 유통 물량이 줄어 주가가 오를 것이란 기대를 낳는다.


알리바바의 최대 주주인 소프트뱅크는 지난 2016년 6월 유동성 확보와 부채 감축을 위해 7300만 달러(약 871억원) 규모의 알리바바 주식을 매각한 바 있다. 소프트뱅크는 현재 알리바바 주식 26%를 보유하고 있다.


한편 이날 월스트리트저널(WSJ)은 소프트뱅크 산하 비전펀드가 반려견 산책 대행 업체인 '왜그 랩스(Wag Labs)'의 지분 약 50%를 왜그 측에 매각하기로 했다고 보도했다. 지분 매각과 함께 비전펀드는 왜그의 이사회 의석 2석도 반납한다. 지난해 초 3억달러를 왜그에 투자한 뒤 불과 1년여만에 철수를 결정한 것이다.

당시 이 기업의 기업가치는 6억5000만달러로 평가됐다. 그러나 경영난에 허덕이는 왜그는 올해 초 직원 수십 명을 해고한 데 이어 현재도 대규모 감원을 진행하고 있어 기업가치가 크게 낮아졌을 것이 확실시된다. WSJ는 비전펀드가 회수한 금액도 당초 투자액에 크게 못 미쳤을 것이라고 추정했다.


공격적인 스타트업 투자로 이름을 날린 소프트뱅크는 올해 들어 그동안 벌여왔던 투자가 속속 실패해 어려움을 겪었다. 세계 최대 차량공유업체 우버의 주가가 상장 후 부진했고, 사무실 공유업체 위워크도 실적악화 등의 이유로 상장을 포기했다.




김은별 기자 silverstar@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