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대형리조트 '무허가 영업' 의혹…조성에 '춘천시 명예홍보대사' 연예인 참여

최종수정 2019.12.03 08:02 기사입력 2019.12.02 21:12

댓글쓰기

[사진 - SBS 캡처]

[사진 - SBS 캡처]



[아시아경제 윤신원 기자] 강원 춘천 북한강변에 지어진 대규모 리조트 시설이 용도를 허가 없이 변경했다는 의혹이 나온 가운데 해당 리조트 조성에 춘천 명예 홍보대사로 위촉된 유명 연예인이 참여한 사실이 알려졌다.


2일 SBS '8뉴스'는 강원 춘천의 북한강변에 위치한 대형 리조트가 신고된 건물 용도와 다르게 영업을 해오는 등 불법 행위가 다수 포착됐다고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리조트 측은 다세대 주택과 체육시설 등으로 춘천시로부터 건물 승인을 받았으나 리조트 측은 연회장, 웨딩홀 등을 운영하며 수익 사업을 한 것으로 알려졌다. 원칙적으로 리조트 사업을 하면 안 되지만 임의로 용도를 변경한 것이다.


지난 10월 열린 개장 행사에는 강원도와 춘천시의 예산 수억 원이 지원되기도 했다.


또 리조트 조성 사업에 참여한 것으로 알려진 유명 연예인은 현재 춘천시 명예 홍보대사로 활동 중에 있다고도 전했다.




윤신원 기자 i_dentity@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