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대일 무역적자 16년 만에 최저치 전망…제 발등 찍은 일본

최종수정 2019.11.18 14:36 기사입력 2019.11.18 10:24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이광호 기자]올해 일본에 대한 무역수지 적자가 16년 만에 최저치를 기록할 전망이다. 일본의 수출규제가 우리나라보다 일본에 더 큰 타격을 주고 있는 것이다.


특히 한국 정부가 일본의 수출규제를 계기로 추진하고 있는 '소재·부품·장비' 분야 경쟁력 강화 대책이 성공할 경우 장기적으로 고질적인 대일 무역역조에 큰 변화가 있을 수 있다는 전망도 제기된다.


18일 산업통상자원부와 한국무역협회 등에 따르면 올들어 지난달 말까지 대 일본 무역수지 적자는 163억6600만 달러로, 지난해 같은 기간(206억1400만 달러)보다 20.6% 감소했다.


역대 1∼10월 기준으로 따지면 2003년(155억6600만 달러) 이후 가장 적은 적자를 낸 것이다. 이런 추세라면 역시 2003년(190억3700만 달러) 이후 16년 만에 처음으로 연간 대일 무역적자가 200억달러를 밑돌게 된다. 역대 최고치였던 지난 2010년(361억2000만달러)의 절반 수준에 그치는 셈이다.


한국의 10대 무역 상대국 가운데 올해 무역역조를 보이는 나라는 일본과 대만밖에 없다. 대만에 대해서는 올해 3분기까지 무역적자가 2000만 달러도 채 되지 않아 일본과는 비교가 되지 않는다. 이처럼 올들어 대일 무역역조가 개선된 것은 수입 감소폭이 수출을 크게 웃돌았기 때문이다.

지난 10월까지 대일 수출액은 237억4600만 달러로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6.5% 줄어드는 데 그쳤으나, 수입액은 401억1100만 달러로 1년 전보다 12.8%나 줄었다. 올해 일본산 수입 감소율은 2015년(14.7%) 이후 최고치를 기록할 것으로 예상된다.


이는 삼성전자와 SK하이닉스가 글로벌 메모리 업황 부진을 반영해 시설 투자를 조절하면서 일본산에 상당 부분 의존하고 있는 반도체 부품·장비 수입을 대폭 줄인 게 주된 요인으로 지목됐다.


아울러 일본산 불매운동으로 주요 소비재의 수입도 큰 폭으로 줄었다. 지난 7월 이후 일본 브랜드 자동차 판매는 지난해 같은 기간의 절반 수준에도 못 미쳤다.


통상전문가들은 내년 반도체 업황이 회복될 경우 대일 무역적자는 다시 증가세로 돌아설 가능성이 크지만 중·장기적으로는 대일 무역환경이 지금까지와는 다른 양상을 보일 것이라는 전망을 내놓고 있다.





이광호 기자 kwang@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