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가장 비싼 기업' 사우디 아람코 공모가 1주당 30~32리얄

최종수정 2019.11.18 06:27 기사입력 2019.11.18 04:17

댓글쓰기

[이미지출처=로이터연합뉴스]

[이미지출처=로이터연합뉴스]


[아시아경제 국제부 기자] 사우디 아라비아의 국영 석유회사 아람코가 기업공개(IPO)의 목표 공모가를 1주당 30~32리얄(약 9335~9958원)로 정했다고 17일(현지시간) 밝혔다.


이같은 목표 공모가가 달성될 경우 아람코의 기업가치는 총 1조7100억달러(약 1990조원)에 이르게 된다. 이는 무함마드 빈 살만 사우디 왕세자가 목표했던 2조달러에는 미치지 못하는 가격이다. 종전 최대 IPO였던 2014년 중국 알리바바 공모액 250억달러를 경신할 수 있을 지 주목된다.


아람코는 사우디 리야드 주식시장(타다울)에서 전체 지분 1.5%인 30만주를 상장해 240억(약 28조원)~250억달러(약 29조8700억원)의 자금을 조달할 예정이다. 사우디 당국은 당초 전체 지분의 5%를 상장할 계획이었다.



국제부 기자 interdep@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