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민주 경선, 대중과 동떨어진 진보 경쟁" 고강도 경고 날린 오바마

최종수정 2019.11.17 07:08 기사입력 2019.11.17 07:08

댓글쓰기

"민주 경선, 대중과 동떨어진 진보 경쟁" 고강도 경고 날린 오바마


[아시아경제 조유진 기자] 버락 오바마 전 미국 대통령이 민주당 대선후보 경선이 대중과 동떨어진 진보 경쟁으로 흐르고 있다며 비판의 메시지를 날렸다.


16일(현지시간) 일간 뉴욕타임스(NYT) 등에 따르면 오바마 전 대통령은 워싱턴에서 열린 '민주주의 동맹' 연례 만찬에서 "건강보험이나 이민 등 특정 이슈에서 몇몇 민주당 후보들이 대중과는 동떨어진 진보 경쟁을 벌이고 있다"며 이 같이 말했다.


그는 또 유권자들은 기존 시스템을 무너뜨리고 개조하기를 원치 않는다고 경고하면서 과도한 진보 경쟁으로는 중도진보층과 무당파까지 아우르기 어렵다고 지적했다.


오바마 전 대통령은 "유권자들이 어떤 과감한 제안을 접하지 못했기 때문에 그런 제안을 들으면 곧바로 행동에 나설 것으로 착각해서는 안 된다"라고 덧붙였다.


NYT 등 외신들은 오바마 전 대통령이 특정 후보를 거론하지는 않았으나 엘리자베스 워런, 버니 샌더스 상원의원을 겨냥한 것으로 해석했다.

전직 대통령으로서 경선구도에 영향을 미칠 수 있는 고강도 메시지를 날린 것은 이례적인 일이다.


오바마 전 대통령의 이 같은 발언은 민주당이 과도한 진보 경쟁으로는 내년 대선에서 도널드 트럼프 미 대통령을 누르고 승리하기 어려울 것이라는 문제의식이 표출된 것이다.


민주당 경선에서는 유력 주자로 꼽히는 워런 의원도 대선 본선에서는 트럼프 대항마로서 중도층을 흡수하는 경쟁력이 취약하다는 평가가 나온다.


앞서 중도성향의 억만장자 마이클 블룸버그 전 뉴욕시장도 지금처럼 진보 성향이 짙어지는 민주당 경선 구도로서는 트럼프 대통령을 이기기 어렵다면서 뒤늦게 경선에 뛰어든 바 있다.




조유진 기자 tint@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