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바른미래당, 특검 '김경수 징역 6년' 구형에…“마땅한 조치”

최종수정 2019.11.14 17:56 기사입력 2019.11.14 17:56

댓글쓰기

“드루킹 댓글 조작 사건, 안철수에 대한 테러행위”

김경수 경남지사가 14일 서울 서초구 서울고등법원에서 열린 항소심 결심 공판에 출석하며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김현민 기자 kimhyun81@

김경수 경남지사가 14일 서울 서초구 서울고등법원에서 열린 항소심 결심 공판에 출석하며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김현민 기자 kimhyun81@


[아시아경제 임춘한 기자] 바른미래당은 14일 허익범 특별검사팀이 김경수 경남도지사의 항소심에서 총 6년의 징역형을 구형한 것에 대해 “1심 판결문에 따르면 59명의 진술과 증언, 증거목록만 총 20쪽에 이를 정도인데다가 킹크랩 시연을 참관을 인정했다는 점에서 김 지사는 이미 중대 범죄자”라고 밝혔다.


김정화 바른미래당 대변인은 이날 구두 논평을 통해 “검찰의 이번 구형은 변명과 핑계만 늘어놓는 김 지사에 대한 마땅한 조치”라며 “참으로 극악무도한 바둑이가 아닐 수 없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드루킹 댓글 조작 사건은 단순 여론 조작을 넘어 기득권 정치를 타파하고자 했던 안철수 전 국민의당 대표에 대한 테러행위이자 선거의 공명성을 훼손한 반민주적 내란행위”라고 지적했다.


이어 “그동안 김경수 구하기에 올인했던 더불어민주당도 이 참혹한 피해의 책임에 대해서 결코 자유로울 수 없다”고 덧붙였다.


김 대변인은 “드루킹 댓글 조작 범죄의 공동정범이라고 결론 내린 1심의 판결과 같은, 사법부가 민주주의를 유린한 자에 대한 현명한 판단을 내려주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바른미래당, 특검 '김경수 징역 6년' 구형에…“마땅한 조치”

한편, 안 전 대표를 지지하는 모임인 ‘범안팬연합’은 이날 서울고등법원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대선 여론조사의 1등을 달리고 있던 안 전 대표가 최대의 피해자”라며 “온갖 모욕과 조롱으로 덧씌워진 채 부정댓글로 상처받고 고통 받았던 안 전 대표는 김 지사의 중형과 더불어 이번에 반드시 명예회복을 해야 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들은 “특검은 김 지사에 대한 단죄와 댓글조작의 최대수혜자인 문재인 대통령이 관여가 돼 있는지도 소상히 밝혀야 할 것”이라며 “그것이 검찰이 국민의 검찰로 거듭나고 명예를 회복하는 길”이라고 말했다.




임춘한 기자 choon@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