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PC방 흉기난동 30대 남성, 알바생·손님이 제압

최종수정 2019.10.23 21:56 기사입력 2019.10.23 21:56

댓글쓰기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아시아경제 정동훈 기자] 서울 관악구 한 PC방에서 아르바이트생에게 흉기를 휘두른 30대 남성이 붙잡혔다.


경찰에 따르면 A씨는 지난 21일 밤 11시 58분께 관악구 봉천동의 한 PC방에서 요금 문제를 두고 행패를 부렸다. 아르바이트생의 신고로 출동한 경찰이 A씨를 집에 보냈지만, A씨는 이튿날 오전 5시 40분께 PC방을 찾아와 다시 소란을 피웠다. 같은 날 오전 7시 30분께에는 A씨가 흉기를 들고서 PC방을 찾아 아르바이트생을 향해 마구 휘둘렀다.


A씨는 아르바이트생과 다른 손님에 의해 제압됐고 경찰에 현행범으로 체포됐다. 이 과정에서 다친 사람은 없었다. 경찰은 정확한 범행 동기와 경위를 조사하고서 A씨의 신병처리를 결정할 방침이다.


지난해 10월 서울 강서구에서는 PC방 흉기 난동이 살인으로 이어지기도 했다. 범인 김성수(30)는 1심에서 징역 30년을 선고받았고, 최근 항소심에서 검찰은 그에게 사형을 구형했다.



정동훈 기자 hoon2@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