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韓 출시 앞둔 아이폰11 시리즈, 갤럭시 제치고 美 평가 1위

최종수정 2019.10.14 06:33 기사입력 2019.10.13 10:29

댓글쓰기

미국 소비자 평가지 컨슈머리포트 최신 순위 발표
아이폰 프로 맥스 1위 기록, 갤럭시S10 플러스 3위로 하락
아이폰11 시리즈 1차 출시국서 순항 중
국내 성공은 5G 미지원, 디자인 혹평으로 미지수

韓 출시 앞둔 아이폰11 시리즈, 갤럭시 제치고 美 평가 1위

[아시아경제 임온유 기자] 2주 뒤 한국에서 출시되는 애플의 아이폰11 시리즈가 미국 소비자 평가지로부터 삼성전자의 갤럭시S10·갤럭시노트10 시리즈를 제치고 최고 평가를 받았다.


13일 업계에 따르면 미국 유력 소비자 평가지 컨슈머리포트는 최신 스마트폰을 평가한 결과 애플 아이폰11 프로 맥스가 95점으로 1위, 아이폰11 프로는 92점으로 2위에 올랐다고 공개했다.


아이폰11 시리즈가 새로운 최강자로 올라선 데 따라 기존의 1위였던 갤럭시S10플러스(90점)는 3위, 3위였던 갤럭시S10(90점)은 5위로 밀렸다.


삼성전자 최신 플래그십 스마트폰인 갤럭시노트10플러스는 8위(89점), 갤럭시노트10플러스 5G는 11위(89점), 갤럭시노트10은 12위(89점)로 상대적으로 낮은 점수를 받았다.


아이폰11 프로 맥스·프로는 삼성전자 갤럭시 시리즈와 비교했을 때 사용자 만족, 전면 셀피 이미지 품질 측면에서 높은 점수를 받은 것으로 나타났다.

배터리 사용 시간, 내구성 역시 뛰어났다. 컨슈머 리포트는 "아이폰11 프로 맥스는 테스트 대상 휴대폰 중 배터리 사용 시간이 40.5시간으로 기록을 경신했다"며 "아이폰11 프로보다 크고 무겁지만 낙하 실험에서 살아남았다"고 했다.


앞서 아이폰11 시리즈는 후면 트리플 카메라 때문에 '인덕션'이라는 별명이 붙을 정도로 소비자로부터 디자인 혹평을 받았다. 전작과 차별화되는 눈에 띄는 혁신이 없다는 점도 지적됐다. 그러나 컨슈머리포트는 이를 뒤집는 평가를 내놓았고 실제 아이폰11 시리즈는 앞서 출시된 국가에서 순항하고 있다. 일본 언론에 따르면 애플은 일본, 대만 부품업체에 올해 생산하기로 했던 아이폰 11시리즈 물량(약 7000만대)에서 10%를 증산해달라고 요청한 것으로 알려졌다. 미국을 비롯한 일부 국가에서 전작 대비 가격 상승이 없었던 것이 긍정적 영향을 미친 것으로 분석된다.


단 국내에서도 아이폰11 시리즈의 흥행이 이어질 지는 미지수다. 아이폰11 시리즈는 오는 18일부터 예약판매되며 일주일 뒤인 25일 출시가 유력하다. 그러나 자급제 모델 기준 국내 가격은 미국과 달리 올랐다.


아이폰11은 64GB 99만원, 128GB 106만원, 256GB 120만원으로 책정됐다. 전작 아이폰XR과 같다. 아이폰11 프로는 64GB 139만원, 256GB 160만원, 512GB 187만원이다. 전작 아이폰XS 대비 2만원 올랐다. 아이폰11 프로 맥스는 64GB 155만원, 256GB 176만원, 512GB 203만원이다. 전작 아이폰XS 맥스 대비 5만원 올랐다. 갤럭시S10, 갤럭시노트10 시리즈와 달리 5G도 지원하지 않는다.


이통업계 관계자는 "아이폰은 가격, 디자인 등에도 흔들리지 않는 두터운 마니아층을 보유했기에 아이폰11 시리즈 역시 일정 이상의 판매고는 올릴 것"이라면서도 "디자인이 별로라는 평가가 우세한 데다 내년에 5G 아이폰이 나오기에 다음 세대로 구매를 유예하는 마니아층이 적지 않을 것"이라고 내다봤다.





임온유 기자 ioy@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