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이낙연 총리 "일본, 선거 끝나면 평상심으로 외교 협의하기 쉬워질 것"

최종수정 2019.07.21 18:17 기사입력 2019.07.21 18:17

댓글쓰기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아시아경제 유현석 기자] 이낙연 국무총리는 20일(현지시간) "참의원 선거가 끝나면 일본이 평상심으로 외교적 협의에 임하기가 더 쉬워질 것이고 그렇게 되기 바란다"고 밝혔다.


이 총리는 이날 오후 카타르 도하 시내 호텔에서 기자들과 간담회를 갖고 "일본의 대(對)한국 수출규제가 참의원 선거 때문이었느냐 아니냐와 별도로, 참의원 선거가 외교적 협의의 제약요인 가운데 하나였던 것은 분명하다"며 이같이 설명했다.


최근 수출규제 국면에서 한일 관계의 악화를 부추기는 효과를 낳은 일부 일본 정치인의 거친 언사의 배경에는 선거가 자리 잡고 있다는 지적이 제기됐다. 이 같은 발언은 선거 종료를 기점으로 당장 수출규제 조치에 변화가 생긴다기보다는 외교적 협의의 제약요인이 줄어들면서 협의가 보다 활발해질 가능성을 언급한 것으로 보인다. 양원제를 채택한 일본에서 상원에 해당하는 참의원 선거는 21일 오후 8시 종료된다.


이 총리는 "외교적 협의가 있고, 산업적 협의가 있고, 산업적 대응도 있다"며 "그중 어떤 것은 좀 더 시간이 걸리는 것도 있을 수 있다"고 말했다.


그는 '한일군사정보보호협정(GSOMIA) 문제가 미국의 중재를 불러올 카드라고 보느냐'는 질문에 "청와대에서 밝힌 그대로 방향을 정해놓고 하는 이야기가 아니다"라며 "아직 시간이 있으니 그 안에 전개될 상황 변화도 고려하겠다는 취지"라고 설명했다.

이 총리는 "한국과 일본이 서로에게 요구하고 서로에게 해야 할 일만 있는 것이 아니라 함께 해온 일, 함께 해야 할 일도 분명히 있다"고 말했다. 이어 "한일 양국은 상호의존적 체제로 세계 경제 성장에 함께 기여해왔고 동북아 안보에 협력하며 기여해왔는데 이것을 흔들거나 손상을 줘선 안 된다"며 "그 점에서 일본이 현명치 못한 조치를 취한 것을 몹시 안타깝게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한편 이 총리는 이날 삼성물산이 참여한 '움 알 하울 담수복합발전소' 현장을 찾아 기업인과 근로자들을 격려했다.


이 총리는 카타르 수도 도하에서 남쪽으로 15㎞ 떨어진 곳에 있는 발전소를 방문, 삼성물산 측의 사업 현황 브리핑을 들은 뒤 "참으로 자랑스럽다"고 밝혔다. 이어 "큰 사업을 성공리에 마친 것도 자랑스럽고 그 모든 과정에서 발주처의 신뢰를 얻어 추가수주는 수의계약으로 얻었다는 것 또한 자랑이 아닐 수 없다"고 강조했다.


이 발전소는 카타르 전력량의 24%, 담수량의 35%를 생산하는 발전소로 지난 3월 준공했다.




유현석 기자 guspower@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지금 쓰는 번호 좋은 번호일까?

※아시아경제 사주 · 운세 서비스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