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현대차그룹, ASC 변속 기술 첫 개발…하이브리드차 주행성능↑

최종수정 2019.07.19 09:11 기사입력 2019.07.19 09:11

댓글쓰기

하이브리드 구동 모터로 변속기 초정밀 제어해 변속 스피드 30% 향상
미국 6건을 포함해 EU, 중국 등 주요 국가 20여건 특허 등록 완료

현대자동차그룹이 세계 최초로 개발한 ASC 기술이 적용된 쏘나타 하이브리드 시스템.

현대자동차그룹이 세계 최초로 개발한 ASC 기술이 적용된 쏘나타 하이브리드 시스템.



[아시아경제 김혜원 기자] 현대자동차그룹이 하이브리드차의 주행 모터를 활용한 능동 변속제어(ASC) 기술을 세계 최초로 개발했다고 19일 밝혔다. 이 기술은 곧 출시 예정인 신형 쏘나타 하이브리드를 비롯해 현대차그룹의 신차에 순차적으로 적용될 예정이다.


현대차그룹이 독자 개발한 ASC 원리는 하이브리드차를 구동하는 주행 모터를 활용해 자동변속기를 초당 500회씩 초정밀 제어하는 신기술이다. 이를 통해 기존 하이브리드차 대비 30% 빠른 변속이 가능해져 주행 성능은 물론 연비와 변속기 내구성 등 3가지 요소를 동시에 높일 수 있다는 설명이다.


신형 쏘나타 하이브리드의 경우 이전 세대에 비해 연비는 10% 이상, 정지 상태에서 시속 100km까지 가속하는 시간은 0.2초가량 단축됐는데 엔진 효율 향상과 경량화, 에어로다이나믹과 함께 ASC 기술이 기여를 했다.


현대차그룹 관계자는 "ASC 기술은 세계 최초로 주행 모터로 하이브리드차의 다단 변속기를 정밀 제어해 효율을 높임으로써 현대차그룹이 치열한 친환경 자동차 기술 경쟁을 헤쳐 나가는 데 도움을 줄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현대자동차그룹이 세계 최초로 개발한 능동 변속제어(ASC) 기술이 적용된 하이브리드용 6단 자동변속기.

현대자동차그룹이 세계 최초로 개발한 능동 변속제어(ASC) 기술이 적용된 하이브리드용 6단 자동변속기.




◆기존 하이브리드차 변속의 한계 극복… 변속감, 성능, 내구성, 연비 향상


다단 변속기를 사용하는 대부분의 하이브리드차는 연비를 높이기 위해 일반 자동변속기에 들어가는 동력 변환 장치인 토크컨버터를 사용하지 않아 변속이 느리거나 변속 충격이 발생할 수 있는 구조적인 한계가 있었다. 이로 인해 변속감 등 운전의 감성이 일반 내연기관차에 비해 다소 떨어졌고 추월 등 급가속이 필요한 순간에 때때로 변속이 지연돼 운전자가 원하는 만큼 신속한 가속이 이뤄지지 않는 경우도 있었다.

그러나 ASC 기술을 적용하면 별도 추가 장치 없이 하이브리드 제어기(HCU)의 로직만으로 주행 모터가 변속기까지 콘트롤하기 때문에 기존 하이브리드차의 단점을 상당 부분 줄일 수 있는 것이 핵심이다.


자동변속기 자동차가 변속을 할 때 엔진과 변속기의 서로 다른 회전 속도를 일치시켜줘야 하는데, ASC 로직을 통해 주행 모터에 내장된 센서가 초당 500회씩 회전 속도를 모니터링하면서 변속기의 회전 속도를 엔진의 회전 속도와 신속하게 동기화 시켜주는 원리다. 이를 통해 변속 시간을 기존 500ms에서 350ms로 30% 단축해 가속 성능과 연비 향상은 물론 변속 과정에서 불가피하게 발생하는 변속기 내부의 마찰을 최소화해 내구성까지 높일 수 있다.


현대차 그룹은 ASC 기술에 대해 현재 미국 6건을 포함해 유럽연합(EU), 중국 등 주요 국가에 20여건의 관련 특허를 등록했다.


장경준 파워트레인제어개발실장(상무)은 "현대차그룹이 세계 최초 개발한 ASC 기술은 다단 변속에 모터 정밀 제어를 도입한 획기적인 기술"이라며 "고객에게 실질적인 이득을 주는 것은 물론 글로벌 시장에서 하이브리드차 분야의 경쟁력을 높이는 데 촉매제가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김혜원 기자 kimhye@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지금 쓰는 번호 좋은 번호일까?

※아시아경제 사주 · 운세 서비스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