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농약 허용물질목록관리제도 시행후 부적합 농산물 줄어"

최종수정 2019.07.17 12:00 기사입력 2019.07.17 12:00

댓글쓰기

"농약 허용물질목록관리제도 시행후 부적합 농산물 줄어"

[아시아경제 서소정 기자] 정부는 올해 상반기 모든 농산물에 농약 허용물질목록관리제도를 전면 시행한 결과, 국내 농산물의 안전성이 향상됐다고 17일 밝혔다.


농약 허용물질목록관리제도는 농산물별로 국내·외 등록된 농약에 대해 잔류허용기준을 설정해 관리하고 그 외 잔류허용기준이 없는 농약은 불검출 수준의 일률기준(0.01mg/kg)을 적용하는 제도다. 국민 먹거리 안전을 강화하기 위해 지난 2016년부터 견과종실류 등에 우선 도입했으며, 올해 1월 1일부터는 모든 농산물로 확대 적용해왔다.


그 결과 농산물 부적합률이 증가할 것이라는 당초 우려와 달리 올해 상반기 국내 농산물 부적합률은 1.2%로 지난해 같은 기간 1.5%에 비해 0.3%p 감소했다. 이는 잔류농약 관리가 강화되면서 현장에서 등록된 농약을 안전 사용기준에 맞게 사용하려는 등 올바른 농약사용 문화가 확산되었기 때문인 것으로 분석된다.


반면 올해 상반기 수입 농산물의 부적합률은 안전관리가 강화되면서 지난해 같은 기간 0.7%에 비해 0.3%p 증가한 1.0%를 기록했다. 특히 바질 등 허브류에 부적합이 집중되는 경향을 보였다.


정부는 하반기 안정적인 농약 허용물질목록관리제도 운영을 위해 이해관계자를 대상으로 교육·상담, 설명회 등을 추진해 소통을 강화하고 농약의 추가등록과 잔류허용기준을 마련하는 한편 동시분석 검사항목도 확대해 나갈 계획이다.

정부 관계자는 "농약 허용물질목록관리제도 시행으로 국민의 먹거리 안전과 우리 농산물의 경쟁력이 높아질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서소정 기자 ssj@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지금 쓰는 번호 좋은 번호일까?

※아시아경제 사주 · 운세 서비스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