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與野 4당, 정개특위서 ‘선거법 의결’ 만지작…한국당 “의회 독재적 발상”

최종수정 2019.06.26 19:46 기사입력 2019.06.26 17:12

댓글쓰기

여야 4당 한목소리로 ‘28일 선거법 처리’
장제원 “공수처와 바꿔치기 한 선거제도”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아시아경제 임춘한 기자] 국회 정치개혁특별위원회(정개특위)가 26일 오후 제1소위원회를 열고 선거법 심의를 이어갔다. 더불어민주당·바른미래당·민주평화당·정의당 등 여야 4당 의원들은 정개특위 활동기간 연장 불발 시 28일 선거법을 의결하겠다는 방침을 밝혔다. 자유한국당은 ‘의회 독재적 발상’이라고 비판했다.


여야 4당은 일제히 선거법 처리에 한목소리를 냈다. 이철희 민주당 의원은 “내일까지 소위에서 의결을 하고 늦어도 금요일까지 전체회의 의결을 마쳐야 한다”며 “(한국당이) 정개특위 연장을 합의해주지 않는 이상 불가피한 선택”이라고 강조했다.


정개특위 야당 간사인 김성식 바른미래당 의원은 “(한국당을 향해) 지난해 12월15일 합의문 누가 깼느냐”며 “3일밖에 안 남은 이 상황에서 정개특위가 책임 있는 결정을 내리는 것이 너무나 당연 한 것”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정개특위 위원장인 심상정 정의당 의원은 “28일에 본회의에서 정개특위 연장이 이뤄지지 않으면 정개특위가 선거제 개혁안 의결해야 한다”고 밝혔다. 이용주 민주평화당 의원도 “심사속도를 내서 조속히 마쳤으면 한다”고 말했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한국당 의원들은 일제히 반발했다. 정개특위 야당 간사인 장제원 한국당 의원은 “선거제 논의에 있어 정치공학이 들어가는 바람에 순수성 오염이 됐다”며 “여야 4당이 정략적 합의를 통해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와 바꿔치기 한 선거제도”라고 비판했다. 이어 “선거제 갖고 이렇게 몰아붙이는 것은 의회 독재적 발상”이라고 날을 세웠다.

정유섭 한국당 의원은 “심 의원이 28일까지 의결해야 된다는데 무슨 근거로 그런 말을 하느냐”며 “패스트트랙 180일을 줬고 심사숙고하라는 것”이라며 동의할 수 없다고 밝혔다. 김재원 한국당 의원은 “국회 법안소위에서 이런 식으로 의사진행을 한 적이 없다”며 “법안소위 위원장이 그렇게 높은 자리인가, 어떻게 이렇게 무리하게 의사진행을 하느냐”고 지적했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정개특위 제1소위원장인 김종민 민주당 의원과 장제원 한국당 의원 간 전날 회의 진행을 놓고 설전도 벌어졌다. 장 의원은 “어제 일방적인 회의통보에 대해 유감 표명을 바란다”며 “최소한 소위는 간사간 날짜는 양해가 안될 수 있지만 시간에 대해서는 서로 간 맞춘 게 관례였다”고 밝혔다. 이어 “현실적으로 안 되는 시간을 정해서 통보하는 것은 회의 오지 말라는 것과 무엇이 다른가”라고 덧붙였다. 이에 대해 김 의원은 “도대체 이런 갑질이 어디 있나, 기본적으로 국회 일정이 먼저지 방송이 먼저인가”라며 “사익추구 아닌가 그래놓고 당당하게 큰소리를 친다”고 응수했다.




임춘한 기자 choon@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지금 쓰는 번호 좋은 번호일까?

※아시아경제 숫자 운세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