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한민족통일여성협의회, 안보현장 견학 및 애국시낭송회 개최

최종수정 2019.06.24 21:45 기사입력 2019.06.24 21:45

댓글쓰기

안준희 총재 “통일·안보 관심 제고 및 호국정신 계승·나라사랑 실천의지 다져”

[아시아경제 박종일 기자] 통일을 위한 지속적인 행보로 주목받고 있는 사단법인 한민족통일여성협의회(총재 안준희)가 ‘청소년과 함께하는 안보현장 견학 및 제6회 애국시낭송회’를 개최했다.


한통여협 회원들은 지난 22일 오전 청소년들(초중고생, 대학생)을 동반하고 해군 제2함대사령부(경기도 평택)를 방문, 천안함 기념관, 서해수호관 등을 견학했다.


또 이날 오후 2시부터 서해수호관(시청각실)에서 제6회 애국시낭송회를 개최했다.


이번 행사는 호국보훈의 달을 맞아 순국선열의 애국정신과 넋을 기리고, 우리나라 미래의 주역인 청소년들이 북한의 도발행위에 대한 올바른 인식과 국가안보와 통일의 중요성에 대한 관심을 높여 나라사랑을 적극 실천토록하기 위해 마련됐다.


10대~80대의 다양한 연령대 50여명이 참여한 이날 안보현장 견학에서는 북한의 도발로 피격당한 천안함과 연평해전에 출격했던 군함을 견학했다.

이어 참가자들은 천안함기념관으로 이동하여 천안함사건 개요와 추모활동 등에 대한 설명을 듣고 순국장병들을 애도, 국가안보와 평화통일의 중요성 및 필요성에 대한 인식을 같이하고 호국정신 계승 및 나라사랑의 실천의지를 다졌다.

한민족통일여성협의회, 안보현장 견학 및 애국시낭송회 개최


한통여협은 이날 애국시낭송회 10대~70대 참가자 10명 중 8명이 직접 쓴 애국시로 통일을 염원, 참가자 모두가 한마음 한뜻으로 호국정신을 계승하고 나라사랑 실천의지를 다졌다는데 더 큰 의미가 있다고 밝혔다.


육사 진학 준비생인 권민형 학생(수원고3)은 ‘나라 사랑은 한글 사랑부터’라는 자작시를 통해 한글의 우수성 및 중요성을 알리고 선조들처럼 잘 지켜 대대손손 물려주자"고 강조했다.


최연소 송하영 학생(한내초4)은 '통일아 어디쯤 왔니'라는 자작시에 북한이 고향인 할머니 친구로부터 들은 이산가족의 아픔과 통일을 기다리는 마음을 전했다.


특히 8월출산을 앞둔 황성희 씨(한통여협 회원)는 ‘평화통일을 위한 기도’에 6.25전쟁으로 인한 이산가족의 아픔과 구구절절 통일을 염원하는 마음을 담아 큰 울림과 가슴 뭉클한 감동을 전했다.


안준희 총재는 “잇따른 남북정상회담과 북미정상회담으로 평화와 통일에 대한 국민적 관심과 기대감이 높아진 것을 사실”이라며 “이럴 때일수록 국민들도 각자의 위치에서 국가안보와 통일을 위한 역할을 찾고 실천해 나가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이번 안보현장견학 및 애국시낭송회를 위해 적극적으로 협조하고 지원해 준 천안함재단과 해군2함대사령부 측에 감사드린다”고 말했다.




박종일 기자 dream@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지금 쓰는 번호 좋은 번호일까?

※아시아경제 숫자 운세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