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야이 XXX야" BJ 커맨더지코, 공개 사과…"어떠한 벌이라도 달게 받겠다"

최종수정 2019.06.20 10:31 기사입력 2019.06.20 10:31

댓글쓰기

사진=유튜브, 아프리카TV 홈페이지 캡처

사진=유튜브, 아프리카TV 홈페이지 캡처



[아시아경제 최석환 인턴기자] 생방송 도중 출근하는 행인을 비하해 논란에 휩싸인 인기 BJ 커맨더지코(39·본명 박광우)가 공개 사과했다.


커맨더지코는 19일 아프리카TV 커맨더지코 방송국 게시판에 '물의를 일으켜서 죄송합니다'라는 제목의 사과문을 올렸다.


커맨더지코는 사과문에서 "먼저 물의를 일으키는 발언을 해서 당사자분이랑 그 발언을 듣고 상처받고 불쾌하셨을 모든 분들께 사죄의 말씀을 드린다"고 말했다.


커맨더지코는 행인 비하 발언에 대해 "항상 방송 간에 발언 때문에 문제가 되고 물의를 일으켰음에도 또다시 많은 분들께 실망감을 안겨드렸다"며 "너무 죄송스럽고, 제 자신이 너무나도 한심스럽다. 어떠한 벌이라도 달게 받고 반성하겠다"고 밝혔다.


그는 비하 발언을 했던 당사자를 찾아가 용서를 구하고 싶다면서 "변명은 하지 않겠다. 이번 기회에 다시는 문제가 생기지 않도록 뼈저리게 반성하고 자숙의 시간을 갖도록 하겠다"고 덧붙였다.

마지막으로 커맨더지코는 "내일이나 일요일 계획되었던 콘텐츠는 진행하지 못할 것 같다. 참여하기로 하셨던 BJ분들과 그 팬분들께도 사죄의 말씀을 올리고 직접 연락해서 용서를 구하겠다"고 전했다.


앞서 커맨더지코는 지난 18일 아프리카TV 생방송을 진행하는 도중 오토바이를 타고 지나가는 한 남성에게 "출근하세요?"라고 물으며 "부럽네요, 저희 같은 X백수들은 밤 늦게까지 술 먹으니까. 출근하시는 형님들 보면 부럽습니다. 좋은 하루 되셨으면 좋겠습니다"라고 말했다. 그러자 행인은 "고맙습니다"라고 답한 뒤 사라졌다.


BJ 커맨더지코는 남성이 자리를 떠나자 "저기 오토바이 타고 가는 사람 보이지? 내가 속으로 생각은 그러지 '야이 XXX야. XXX 까라 XX. 그걸 또 감사합니다 하고 가고 있네. 감동 받았어 재 눈초리 보니까"라고 말했다.


방송 이후 해당 영상이 온라인 커뮤니티에 올라오면서 누리꾼들의 공분이 이어지자 커맨더지코는 결국 사과했다. 이 논란으로 커맨더지코는 19일부터 일주일간 아프리카TV 방송국 운영이 정지됐다.


한편 커맨더지코는 20일 기준 구독자 53만명이 넘는 아프리카TV 방송국과 구독자 14만명이 넘는 유튜브 채널 'ZICO TV커맨더지코'를 운영하고 있다.




최석환 인턴기자 ccccsh0126@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지금 쓰는 번호 좋은 번호일까?

※아시아경제 숫자 운세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