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동작구-영등포고-서울대 연계 지역인재육성

최종수정 2019.06.18 07:33 기사입력 2019.06.18 07:33

댓글쓰기

13일 동작구-영등포고-서울대 지역인재육성 협약체결, 서울시 공모 선정으로 1억 예산 확보해 서울대 우수 강사진의 13개 맞춤형 교육 제공... 7월 숭실대와도 협약 체결…자기주도 학습능력 향상 등 특화 프로그램 마련

AI를 활용한 메이커교육이 이루어질 영등포고 메이커스페스

AI를 활용한 메이커교육이 이루어질 영등포고 메이커스페스



[아시아경제 박종일 기자] 동작구(구청장 이창우)는 지난 13일 영등포고, 서울대와 함께 3자 간 ‘고교-대학 연계 지역인재육성사업’ 업무협약을 체결, 오는 12월까지 지역인재육성사업을 본격 추진한다.


올해 처음 시행되는 ‘고교-대학 연계 지역인재육성사업’은 교육 균형 발전을 위해 비강남권 학교를 지원하는 사업으로 구는 지난 2월 서울시 공모에 선정돼 1억 원 예산을 확보했다.


이번 협약에 따라 구는 원활한 사업 추진을 위한 협의체 구성, 업무 지원 컨설팅 등 행정적 지원에 주력한다.


영등포고는 자체 운영계획을 수립해 참여 학생을 모집, 서울대는 우수한 교수와 연구진들을 선정해 프로그램을 진행하게 된다.


교육은 ▲거꾸로수업형 과학실험, 기업가정신 탐구 등 정규수업과 연계한 심화 ·융합수업 ▲모의주식투자, AI활용 메이커교육 동아리 활동 ▲인문토론교실, 모의UN총회 등 맞춤형 방과후학교 ▲진로진학 멘토링으로 총 4개 분야 13개 맞춤형 강좌가 열린다.

메이커교육은 디지털 도구를 이용해 자신이 원하는 제품을 직접 설계하고 제작하는 것을 뜻한다.


또, 구는 내실있는 프로그램 운영을 위해 오는 7월 중 숭실대와 협약을 추진하고 자기주도 학습능력 향상 등 대학의 특화 프로그램을 추가할 예정이다.


자세한 사항은 교육정책과(☎820-9094)로 문의하면 된다.


윤소연 교육정책과장은 “이 사업을 통해 지역내 고등학교에서 대학들의 우수한 인프라를 활용한 맞춤형 교육과정을 운영하게 됐다”며 “학생들의 성취와 잠재력을 이끌어 낼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구는 미래창의교실 구축 사업 등 교육경비 지원 확대로 지역인재 육성을 위한 공교육 활성화를 추진하고 있다.




박종일 기자 dream@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지금 쓰는 번호 좋은 번호일까?

※아시아경제 숫자 운세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