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포토] 노트르담 화재 2개월만에 첫 미사

최종수정 2019.06.17 07:36 기사입력 2019.06.17 07:36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온라인이슈팀]

AP 연합뉴스

AP 연합뉴스


프랑스 파리 노트르담 대성당에서 화재가 발생한 지 꼭 2개월 만인 15일(현지 시각) 첫 미사가 열렸다.


프랑크 리스터 문화부 장관은 대성당이 아직 '취약한'(fragile) 상태라며 특히 아치형 천장의 경우 붕괴 위험이 있다고 전했다.


이같은 사정에 따라 미사 참석자들은 안전모를 착용했다.



온라인이슈팀 issue@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지금 쓰는 번호 좋은 번호일까?

※아시아경제 숫자 운세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