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양현석 YG 대표, 끊이지 않는 논란에 사임 "진실 밝혀질 것"(종합)

최종수정 2019.06.15 09:46 기사입력 2019.06.14 17:01

댓글쓰기

양현석 YG 대표, 끊이지 않는 논란에 사임 "진실 밝혀질 것"(종합)


[아시아경제 이종길 기자]양현석 YG엔터테인먼트 대표 프로듀서가 사임한다. 그는 14일 “더 이상 YG엔터테인먼트와 소속 연예인, 팬들에게 저로 인해 피해가 가는 상황은 없어야 한다고 생각했다”며 “모든 직책과 업무를 내려놓겠다”고 밝혔다. “하루빨리 YG가 안정화될 수 있는 것이 제가 진심으로 바라는 희망사항”이라며 “현재의 언론보도와 구설의 사실관계는 향후 조사 과정을 통해 모든 진실이 반드시 밝혀질 것이라고 믿는다”고 했다.


버닝썬 게이트와 해외 투자자 성접대, 비아이 마약 수사 개입 등 끊이지 않는 논란 속에 내린 결정이다. 양 대표는 자신을 둘러싼 의혹을 모두 부인했다. “입에 담기도 수치스럽고 치욕적인 말들이 무분별하게 사실처럼 이야기되는 상황이다. 인내심을 갖고 참아왔지만 더 이상은 힘들 것 같다”고 했다. 이어 “YG엔터테인먼트에는 능력 있고 감각 있는 전문가들이 많이 있다. 내가 물러나는 것이 그들이 능력을 더 발휘할 수 있는 좋은 계기가 될 것이라고 생각한다”고 했다.


양 대표는 YG엔터테인먼트 소속 그룹 '아이콘'의 전 멤버 비아이(본명 김한빈)의 마약 관련 의혹을 은폐하려고 했다는 의심을 받는다. 경기남부지방경찰청은 이날 비아이의 마약 의혹은 물론 YG엔터테인먼트의 외압과 경찰 유착 여부도 엄정히 수사하겠다고 했다. 필요하면 양 대표를 조사할 가능성도 열어놓았다.


YG엔터테인먼트는 SM엔터테인먼트, JYP엔터테인먼트와 함께 3대 기획사로 부상했으나 약물 파동에 자주 발목을 잡혔다. 빅뱅 지드래곤과 탑, 투애니원 박봄 등이 수년 전 약물 사용으로 비판을 받았으며, 최근에는 코카인 투약으로 기소된 래퍼 겸 작곡가 쿠시가 징역형을 선고받았다. 빅뱅의 전 멤버 승리는 버닝썬 사태에 휘말렸다. 해외 투자자에게 성매매를 알선한 혐의 등으로 수사를 받았다.



이종길 기자 leemean@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지금 쓰는 번호 좋은 번호일까?

※아시아경제 숫자 운세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