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차기 美대북정책, 현 행정부와 유사할 것"

최종수정 2016.11.12 12:28 기사입력 2016.11.12 12:28

버락 오바마 미국 대통령(오른쪽)과 도널드 트럼프 당선인이 지난 10일(현지시간) 백악관에서 만나 정권인수 절차에 대해 이야기를 나누고 있다. [사진=AP]

AD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노태영 기자]차기 미국 대통령으로 당선된 도널드 트럼프의 대북정책이 현 행정부와 유사할 것이란 의견이 나와 주목된다.

조지프 디트라니 전 미국 6자회담 차석대표는 12일 미국 자유아시아방송(RFA)과 인터뷰에서 "트럼프 대통령 당선인은 전임 버락 오바마 대통령의 대북 접근법을 추구해 그 지속성이 유지될 것으로 본다"고 말했다.
이어 "북한의 핵실험과 미사일 시험발사, 핵물질 생산 중단을 위한 협상에 나서는 것은 북한 측과의 바람직한 신뢰구축의 첫 단계가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디트라니 전 대표는 또 "트럼프가 집권해도 굳건한 한미동맹이 유지될 것이며 한국에 대한 핵우산 제공 등 미국의 안보공약에는 전혀 변함이 없을 것"이라며 "한국의 독자 핵무장은 '할 필요도 없고 해서도 안 된다'는 미국의 기존 입장도 유지될 것"이라고 말했다.

아울러 최근 일각에서 제기되고 있는 대북 선제공격이나 정밀폭격, 김정은 북한 노동당 위원장에 대한 참수작전 등은 트럼프 행정부가 들어서도 모두 실현 가능성이 낮을 것으로 내다봤다.
한편 디트라니 전 대표는 "북한이 9·19 공동성명으로 돌아갈 의지가 있는지 알아보는 데 초점을 맞춘 탐색적 대화가 있었다"고 말했다고 지난달 25일 미국의 소리(VOA) 방송이 보도했다.

지난달 21~22일 말레이시아 쿠알라룸푸르 한 호텔에서 진행된 북미 비공식 대화에는 북한에선 한성렬 외무성 부상과 장일훈 유엔주재 차석대사 등 현직 관리 5명이 참석했다. 미국에서는 로버트 갈루치 전 국무부 북핵 특사, 디트라니 전 대표 등 전직 관리와 민간 전문가들이 나왔다.


노태영 기자 factpoet@asiae.co.kr
AD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오늘의 화제 컨텐츠

AD

포토갤러리

  • [포토] 클라라 '완벽한 S라인' [포토] 현아 '왜 이렇게 힙해?' [포토] 나연 '상큼한 미소'

    #국내핫이슈

  • [포토] 박민영 '화사한 미모' [포토] 방민아 '청순美 발산' [포토] 산다라박 '소식좌의 비주얼'

    #연예가화제

  • [포토] 로제 '조각인가' [포토] 한소희 '매혹적인 눈빛' [포토] 리사 '독보적인 분위기'

    #스타화보

  • [포토] 조이 '잘록한 허리' [포토] 솔라 '탄탄한 몸매' [포토] 신수지 '여전한 건강미'

    #몸매종결자

  • [포토] 킴 카다시안 '완벽한 건강미' [포토] 킴 카다시안 '넘사벽 카리스마' [포토] 킴 카다시안 '파격적 패션'

    #해외스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많이 본 뉴스 !가장 많이 읽힌 뉴스를 제공합니다. 집계 기준에 따라 최대 3일 전 기사까지 제공될 수 있습니다.

한눈에 보는 뉴스&트렌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