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유희열 "지금까지 스케치북 무대 중 BEST 3 안에 든다" 준비된 신인 '수란'

최종수정 2016.07.02 12:11 기사입력 2016.07.02 12:11

댓글쓰기

수란, 유희열의 스케치북/사진=KBS

수란, 유희열의 스케치북/사진=KBS


[아시아경제 김민재 인턴기자] 싱어송라이터 수란이 첫 공중파 데뷔 무대를 가진 가운데, 그녀가 누군인가에 대한 관심이 쏠리고 있다.

1일 방송된 KBS2 '유희열의 스케치북'에 출연해 본인이 작사·작곡한 곡 '땡땡땡'의 무대를 처음 선보였다.

수란은 지금까지 유명곡에 피처링을 많이 해온 것으로 잘 알려져있다. 프라이머리, 지코, 빈지노, 얀키 등과의 협업으로 힙합, 알앤비, 팝 등 장르를 넘나드는 폭넓은 음악성을 갖고 '여자 자이언티'로도 불린 수잔은 공중파를 통해 대중들 앞에 섰을 때도 역시 반응이 좋았다.

수란의 '땡땡땡'은 단순함이 이끌어내는 끊을 수 없는 중독성과 걸크러쉬 대세 아이돌 마마무 화사(Hwa Sa)의 피처링 참여로 화제가 된 곡으로 이번 무대에서 수란은 마마무 화사가 피처링으로 참여한 랩 부분까지 완벽하게 소화해냈다.

특히 MC 유희열은 "지금까지 스케치북을 진행하면서 봤던 무대 중 BEST 3 안에 든다"며 수란의 끝을 알 수 없는 음악적 열정과 독특한 무대 매너에 극찬을 아끼지 않았다.
수란은 "평소에 너무 무대에 서고 싶었던 스케치북에서 데뷔를 하게 돼 너무 영광이다"고 첫 공중파 방송 출연 소감을 밝혔으며 지난해 발표한 빈지노와의 콜라보레이션 싱글 '콜링 인 러브(Calling in Love)'와 유재하의 '그대 내 품에'를 수란만의 스타일로 해석해 짧게 불러 눈길을 끌었다.

또한 '유희열의 스케치북' 방송 후 수란은 포털 사이트 실시간 검색어 1위에 오르며 누리꾼들의 뜨거운 관심을 받았다.

김민재 인턴기자 mjlovely@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