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우리동네 예체능' 조타, 새 옷 입고…"아내가 사준 겁니다" 자랑

최종수정 2016.06.22 09:34 기사입력 2016.06.22 09:34

댓글쓰기

우리동네 예체능 조타 사진=KBS 캡처

우리동네 예체능 조타 사진=KBS 캡처


[아시아경제 이종윤 인턴기자] '우리동네 예체능' 조타가 아내가 사준 옷을 자랑했다.

21일 방송된 KBS '우리동네 예체능'에서는 MT에 간 멤버들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오만석은 스케줄로 인해 뒤늦게 합류했고, 혼자 고기를 구워먹었다.

이때 학진이 마늘을 잔뜩 넣은 쌈을 준비했고, 조타는 만석의 시선을 돌리려 말을 걸었다.

조타 옆에 있던 만석이 조타의 셔츠를 보고 "예쁘다"라고 칭찬하자, 조타는 "아내가 사준 겁니다"라며 자랑했다.
현재 조타는 '우리 결혼했어요4'에서 모델 김진경과 가상부부로 출연 중이다.

하지만 만석은 학진이 쌈을 사가지고 오자 눈치를 채고 먹지 않았고, 학진은 당황한 모습을 보여 웃음을 자아냈다.

이종윤 인턴기자 yagubat@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