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2015년, 역사상 가장 더웠다…지구 전체·육지·바다 최고 기록 ‘고온 3관왕’

최종수정 2016.01.21 09:47 기사입력 2016.01.21 09:47

댓글쓰기

미국 국립해양대기청과 국립항공우주국의 2015년 지구 온도 기후 조건 분석. 사진=NASA 제공

미국 국립해양대기청과 국립항공우주국의 2015년 지구 온도 기후 조건 분석. 사진=NASA 제공


[아시아경제 온라인이슈팀] 2015년이 관측 사상 지구 전체, 육지, 바다 모두에서 가장 더웠던 해로 분석됐다.

20일(현지시간) 미국 국립해양대기청(NOAA)과 국립항공우주국(NASA)은 합동 전화브리핑에서 이 같은 내용을 포함한 2015년 지구 온도와 기후 조건 분석 결과를 밝혔다.

두 기관은 서로 다른 방식과 기준으로 지구 표면 곳곳의 온도를 측정하고 분석했는데, 그 결과 2015년 지구 표면 전체 연평균 온도는 NOAA에 따르면 20세기(1901~2000년) 평균치보다 0.90도 높았고, NASA에 따르면 1951~1980년 평균보다 0.87도 높았다.

이는 근대적 관측 기록이 있는 1880년 이후 136년 동안 가장 높은 수치이며, 종전 기록이었던 2014년과 비교하면 NOAA 분석으로는 0.16도, NASA 분석으로는 0.13도 높았다.

NOAA에 따르면 이번 기록은 종전 최고기록과의 격차가 역사상 가장 큰 신기록이었다. NOAA와 NASA에 따르면 역대 최고 연평균 온도 3위는 2012년이었다.
또한 2015년의 지구 온도는 19세기(1880~1899년) 평균치보다도 1.0도 높았는데, 이는 전 세계 산업화가 시작된 후 온도가 이만큼 올랐음을 의미한다.

2015년 지구 육지의 연평균 온도는 기존 최고기록(2007년)보다 0.25도 높았고 바다의 연평균 온도는 기존 최고기록(2014년)보다 0.11도 높았다.

특히 작년 12월에는 극심한 온난화 경향이 지속되면서 연중 같은 기간의 20세기 평균보다 1.11도, 기존 최고 기록(2014년)보다 0.29도 높은 것으로 기록됐다.


온라인이슈팀 issu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