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박성현, 김효주 격침 "내가 차이나 퀸"

최종수정 2015.12.13 18:00 기사입력 2015.12.13 17:08

댓글쓰기

현대차 중국여자오픈 최종일 5언더파 '와이어 투 와이어' 우승, 김효주 2위

박성현이 현대차 중국여자오픈 최종일 2번홀에서 퍼팅을 하고 있다. 사진=KLPGA

박성현이 현대차 중국여자오픈 최종일 2번홀에서 퍼팅을 하고 있다. 사진=KLPGA


[하이난(중국)=노우래 기자] "2016년은 내가 넘버 1."

박성현(22ㆍ넵스)이 일찌감치 내년 시즌 1승을 확보했다. 13일 중국 하이난섬 미션힐스골프장 블랙스톤코스(파72ㆍ6342야드)에서 끝난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투어 2016시즌 개막전 현대차 중국여자오픈(총상금 55만 달러) 최종 3라운드에서 5언더파를 쳐 2타 차 우승(17언더파 199타)을 완성했다. 첫날부터 선두를 지켜 '와이어 투 와이어 우승'이라는 의미를 더했다. 통산 4승째, 우승상금은 11만 달러(1억3000만원)다.
프로 2년 차, 올해 '신데렐라'로 떠오른 스타다. 지난 6월 '내셔널타이틀' 한국여자오픈을 제패해 파란을 일으켰고, 9월 KDB대우증권클래식과 10월 OK저축은행 박세리인비테이셔널 등 시즌 3승을 쓸어 담아 상금랭킹 2위(7억3669만원)에 올랐다. 이번 우승으로 전인지(21ㆍ하이트진로)가 미국여자프로골프(LPGA)투어에 진출하는 내년 국내 무대 흥행을 책임질 스타로 확실하게 자리매김했다.

이날은 버디 6개와 보기 1개를 묶었다. 전반 버디 1개와 보기 1개를 맞바꾸며 이븐파로 제자리걸음을 걸어 김효주(20)에게 11번홀(파3)까지 3타 차로 뒤지는 등 위기를 맞기도 했다. 김효주는 그러나 12번홀(파4) 더블보기에 이어 15번홀(파3)에서는 불과 1m 파 퍼팅을 놓쳐 다 잡았던 우승컵을 놓쳤다.

박성현은 그러자 13~15번홀의 3연속버디로 단숨에 재역전에 성공했고, 17~18번홀의 연속버디로 팬서비스까지 곁들였다. "전반에 타수를 지키고, 후반에 승부하겠다는 전략이 적중했다"면서 "내년 시즌이 더욱 기대된다"고 자신감을 드러냈다. 김효주는 2위(15언더파 201타)에서 타이틀방어에 실패했다. 전인지는 4타를 더 줄여 4위(11언더파 205타)로 이름값을 했다.
golfman@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