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네이버, 모바일 검색 광고 과금 기준 변경

최종수정 2015.09.18 10:51 기사입력 2015.09.18 10:51

댓글쓰기

통화 추적 솔루션 '비즈캐쳐' 활용해 실제 통화 연결된 건수만 과금

[아시아경제 한진주 기자] 네이버가 모바일 클릭초이스 상품의 전화 버튼 클릭 광고비 과금 방식을 클릭수에서 통화연결 시도건수(CPR)로 변경한다.

네이버( NAVER )는 오는 22일부터 통화 추적 솔루션 '비즈캐쳐'의 통화추적번호(가상번호)를 사용하는 검색광고주들을 대상으로 CPR 방식으로 과금정책을 개편한다고 18일 밝혔다.

기존 CPC 방식은 사용자가 검색광고 버튼을 클릭한 건수를 기준으로 광고비를 과금한다. 이번에 네이버가 적용하는 CPR은 모바일 검색광고에서 실제 통화 연결을 시도한 건수를 집계해 광고비를 정산하는 방식이다. CPR 방식을 이용할 경우 광고주는 광고비용을 절감할 수 있다.

일반적으로 사용자가 모바일 검색광고의 전화 연결 버튼을 누를 경우 스마트폰 상의 전화 앱이라는 중간 단계를 거쳐야 한다. 이로 인해 검색광고 사업자는 사용자가 광고를 클릭한 후에 실제로 전화를 걸었는지 확인할 실질적인 방법이 없었다.
네이버는 이러한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통화 추적 솔루션 '비즈캐쳐'를 자체 개발했다. 비즈캐쳐를 통해 모바일 검색광고의 '전화' 버튼을 클릭한 사용자가 실제로 광고주에게 전화를 건 경우에만 광고비를 정산한다. 네이버는 통화 추적 솔루션 기술을 우리나라는 물론 미국, 일본, 대만 등에 특허 출원했다.

광고주들은 네이버 검색광고 사이트의 광고관리시스템에서 통화추적번호(가상번호)를 설정하면 과금방식을 바꿀 수 있다. 자세한 내용은 광고주 공지사항(http://me2.do/5oAwRMdk)을 통해 확인할 수 있다. 비즈캐쳐 앱 사용자들은 광고관리시스템에서 별도로 통화추적번호를 설정해야 CPR 과금 방식이 적용된다.

최인혁 네이버 크리에이티브비즈니스센터장은 "네이버 광고주들이 검색광고 운영 결과를 보다 정확하게 확인하는 동시에, 실질적인 연결 건수를 기반으로 효율적으로 광고비를 운용할 수 있도록 CPR 과금 방식을 연구했다"며 "앞으로도 네이버 광고주들이 더욱 높은 광고 효과를 얻을 수 있도록 다양한 지원을 제공하겠다"고 말했다.

한진주 기자 truepearl@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