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티타임]위안부 문제, 日태도보다 국내 무관심이 더 속상해

최종수정 2013.08.26 11:35 기사입력 2013.08.26 11:35

댓글쓰기

[티타임]위안부 문제, 日태도보다 국내 무관심이 더 속상해

[아시아경제 오진희 기자] 이달 들어 두 명의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할머니들이 별세했다. 현재 생존해 있는 우리나라 위안부 피해자는 총 56명. 정부에 등록된 피해자 234명 중 4분의 3이상이 이미 작고했다. '위안부' 문제는 태평양전쟁이 끝난 후 40여년이 흐른 뒤에야 고(故) 김학순 할머니의 '첫 피해자 증언'으로 세상에 알려지게 됐지만 그 후 30년이 흐른 지금 여전히 피해자들은 일본정부의 사죄와 배상을 받지 못한 채 하나 둘 씩 세상을 떠나고 있다.

최근 일본 아베정권은 군국주의를 노골화하고 있다. 한중일 작가들이 공동으로 만든 위안부 할머니들을 주제로 한 그림책은 이미 출판금지조치가 내려졌다. 이런 상황에서 '소녀이야기'라는 단편 애니메이션 영화가 인터넷을 통해 회자되고 있다. 위안부 피해자 고(故) 정서운 할머니의 생전 육성 인터뷰가 그대로 담겨 있는 이 영화는 1937년 15세 소녀가 인도네시아 자바섬에 있는 일본군 캠프로 끌려간 후 8년간의 참혹한 경험과 극적으로 탈출하기까지의 과정을 재현했다.

영화를 만든 김준기 감독(사진·42)은 2년 전에 이미 제작을 완료한 이 작품을 올 들어 자신의 블로그에 무료로 공개하고 있다. 김 감독은 "대학 시절 김학순 할머니의 증언을 듣고 꼭 한 번은 위안부 피해자들의 이야기를 작품으로 만들어보겠다고 결심했다"고 말했다. 2008년에 본격적으로 이 작업에 뛰어든 그는 역사를 공부하는 데서부터 시작했다. 자료를 수집하고 3D 영상을 구현하는 작업까지 모두 혼자 해 내느라 제작에는 꼬박 3년이 걸렸다.

김 감독은 "작품을 만드는 과정에서 일본이 잘못했다는 역사적 사실을 넘어 우리나라 사람, 우리 자신이 이 문제에 대해 여전히 관심이 부족하다는 느낌을 받을 때 속이 상했다"고 털어놓았다.

완성된 작품은 수차례 국내외 각종 대회에 출품됐지만, 실제 수상은 이어지지 못했다. 김 감독은 "정치적인 문제여서인지 다른 시각으로 바라보는 것 같았다"면서도 "아내로부터 '당신이 할머니들 이름 팔아 상 타려고 한 건 아니지 않느냐'는 말을 듣고 반성하기도 했다"고 말했다.
그는 요즘 일본 우익에 관한 '야스쿠니 신사' 문제를 다루는 작품을 준비 중이다. 김 감독은 "참배 대상 명부에는 일본천황을 위해 죽었다는 한국인도 있다. 이들 자손들이 명부에서 이름을 빼라고 주장하고 있는데, 신사참배에 대한 속사정과 문제점을 밝히는 작품이다"라고 설명했다.


오진희 기자 valer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