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Dim영역

'콘돌은 날아간다' 조재현 "영화 배급 구조 바뀌어야 한다"

스크랩 글자크기

글자크기 설정

닫기
인쇄 RSS
'콘돌은 날아간다' 조재현 "영화 배급 구조 바뀌어야 한다"
AD
원본보기 아이콘

[아시아경제 장영준 기자]배우 조재현이 영화의 다양성을 피력하며 현 배급 구조에 대한 자신의 생각을 전했다.

조재현은 15일 오후 서울 왕십리 CGV에서 열린 영화 '콘돌은 날아간다'(감독 전수일) 언론시사회 및 기자간담회에서 "얼마 전 '지슬'이 14만을 넘었다고 들었다. 예전에 '워낭소리' 역시 큰 성공을 거뒀는데, 그런 일이 다시는 있어서는 안 된다고 본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그는 "다양한 영화들이 공존할 수 있는 그런 대한민국 영화 시장이 이뤄졌으면 좋겠다. 현재 경기도에 다양성 개봉관을 여섯 개를 잡았다. 이런 것이 혼자의 노력으로는 안 되는 것"이라며 "한 명이라도 이런 영화에 대해서 관심을 갖고 찾아서 볼 수 있는 분위기가 조성됐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이어 "이제는 대기업에 의존하기에는 너무 먼 얘기가 됐다. 많은 사람들로부터 관심을 받고, 어느 정도 시장이 형성된 그런 형태로 관객이 찾아주는 영화 배급 구조가 형성됐으면 좋겠다"고 전했다.

한편 '콘돌은 날아간다'는 평소 성당 안팎에서 가족처럼 가까이 지내던 소녀의 죽음에 연루되고, 그로 인해 예상치 못한 정신적, 육체적 시련과 시험을 거쳐야만 하는 한 사제를 축으로 펼쳐지는 욕망과 성찰의 휴먼 드라마다. 오는 30일 개봉.


장영준 기자 star1@
사진=송재원 기자 sunny@
AD

<ⓒ투자가를 위한 경제콘텐츠 플랫폼,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이슈 PICK

  • '해병대원 특검법' 재의요구안 의결…尹, 거부권 가닥 김호중 "거짓이 더 큰 거짓 낳아…수일 내 자진 출석" 심경고백 [포토] 오동운 후보 인사청문회... 수사·증여 논란 등 쟁점

    #국내이슈

  • "눈물 참기 어려웠어요"…세계 첫 3D프린팅 드레스 입은 신부 이란당국 “대통령 사망 확인”…중동 긴장 고조될 듯(종합) 골반 붙은 채 태어난 샴쌍둥이…"3년 만에 앉고 조금씩 설 수도"

    #해외이슈

  • [포토] 중견기업 일자리박람회 [포토] 검찰 출두하는 날 추가 고발 '시스루 옷 입고 공식석상' 김주애 패션…"北여성들 충격받을 것"

    #포토PICK

  • 기아 EV6, 獨 비교평가서 폭스바겐 ID.5 제쳤다 車수출, 절반이 미국행인데…韓 적자탈출 타깃될까 [르포]AWS 손잡은 현대차, 자율주행 시뮬레이션도 클라우드로

    #CAR라이프

  • [뉴스속 용어]이란 대통령 사망에 '이란 핵합의' 재추진 안갯속 [뉴스속 용어]한-캄보디아 정상 '전략적 동반자 관계' 수립 세계랭킹 2위 매킬로이 "결혼 생활 파탄이 났다"

    #뉴스속OO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많이 본 뉴스 !가장 많이 읽힌 뉴스를 제공합니다. 집계 기준에 따라 최대 3일 전 기사까지 제공될 수 있습니다.

top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