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美 10대들 "쿨(Cool)한 제품은 아이폰 아니라 갤럭시"

최종수정 2013.01.14 19:05 기사입력 2013.01.13 15:48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심나영 기자]미국의 10대들은 부모 세대가 사용하는 아이폰, 아이패드를 더 이상 멋진 제품이라고 생각하지 않는다는 마케팅 조사 결과가 나왔다. 애플의 명성은 여전하지만 10대들이 보는 쿨(cool)한 단말기는 아이폰, 아이패드가 아니라 갤럭시 스마트폰, MS 서피스 태블릿PC로 꼽혔다.

11일(현지시각) 포브스 인터넷판은 10대 젊은 층 전문 마케팅 리서치 업체인 버즈 마케팅 그룹의 조사 보고서를 인용해 미국의 10대들은 더이상 그들보다 한단계 윗 세대들이 썼던 애플 제품을 더이상 원하지 않는 것으로 나타났다.

인사이트 컨설팅의 조에리 반 덴 버그는 "아이폰5이 혁신을 보여주지 못해 부정적인 느낌을 주고 있다"며 "아이폰4S와 비교해 아이폰5는 스크린 크기, 무게 외에는 달라진 게 없다"고 지적했다.

버즈 마케팅 그룹의 티나 웰은 "10대들은 우리에게 애플은 한물갔다(Teens are telling us Apple is done)고 말했다"며 "애플은 X세대, 더 이전의 밀레니엄 세대에게는 위대한 업적을 남겼지만 밀레니엄 키즈들과는 연결되어 있지 않다"고 말했다.

포브스는 10대들이 몇 달전부터 애플에 냉담해지기 시작했다고 주장한다. 마케팅 대행사인 스마티 팬츠의 영 러브 설문조사를 포함해 10대를 겨냥한 몇몇 설문조사에서 애플은 대여섯 계단 하락하거나 평이한 수준을 보이고 있다.
파이퍼 제프레이의 보고서에 따르면 부유한 10대들 중 67%가 다음 업그레이드 스마트폰으로 아이폰을, 22%가 삼성전자 갤럭시를 선택한다고 밝혔다. 아이폰이 여전히 더 높지만 1년 전만 해도 청소년들이 아이폰 대신 갤럭시를 선택한다는 것은 생각도 못했던 일이라고 포브스는 전했다.

버즈 마케팅 그룹의 티나 웰은 삼성전자의 공격적인 광고 캠페인과 마케팅이 주효했다고 분석했다. 지난 몇 개월 동안 수백만달러의 광고를 통해 삼성전자는 아이폰이 구세대용이라는 이미지를 심는 데 성공했다는 것이다.

티나 웰은 "10대 마케팅 분석가들은 애플의 운명은 경쟁사가 아닌 애플 자신에 있다"며 "과거의 영광에 안주하지 말고 혁신에 집중해야 하며 이것이 10대들을 애플로 돌려세울 수 있다"고 강조했다.


심나영 기자 sny@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지금 쓰는 번호 좋은 번호일까?

※아시아경제 숫자 운세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