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송영길표 '햇볕정책' 첫 작품 수제 축구화 11일 첫 판매

최종수정 2012.03.02 08:15 기사입력 2012.03.02 08:15

댓글쓰기

중국 단둥서 생산한 1000켤레, 인천 축구전용경기장 프로축구 개막전에서 판매 예정

송영길표 '햇볕정책' 첫 작품 수제 축구화 11일 첫 판매
[아시아경제 김봉수 기자] 송영길 인천시장이 적극적으로 추진하고 있는 남북 경제 협력 사업의 첫 작품인 수제 축구화가 오는 11일 인천에서 처음으로 판매된다.

인천시는 오는 11일 인천축구전용경기장 개막경기에서 특별 판매대를 마련해 중국 단둥에 설치된 축구화공장에서 남측 기술자의 지도로 북한 측 근로자들에 의해 생산된 수제 축구화 1000켤레를 판매할 계획이라고 1일 밝혔다.

가격은 고급의 경우 13만원, 보급형은 5~6만원 선이다.

이와 관련 인천시는 시민 구단인 인천유나이티드 프로축구단을 통해 지난해 11월 중국 단둥시에 중국 측이 운영을 맡고 인천 구단이 자본을, 북한 측이 노동력을 대는 방식의 수제 축구화 공장을 세웠다.

이후 한국의 수제축구화 장인인 김봉학씨(51)가 기술 지도를 맡아 북측 근로자 25명이 축구화를 만들고 있다. 연간 3만여켤레를 생산할 예정이다.
그동안 북측 근로자들이 취업 비자를 받지 못해 1~3개월만 체류할 수 있는 ‘단기체류 비자’로 단둥에 머물면서 공장을 운영하다보니 1~2일 가량 공장운영에 차질을 빚기도 했다. 특히 지난해 12월 김정일 국방위원장이 사망하면서 공장운영이 중단되기도 했다.

인천시 관계자는 "다음 달 부터는 북한 근로자들이 장기 취업 비자를 받을 수 있게 돼 생산이 안정적으로 이뤄질 것"이라며 "제2의 개성 공단 프로젝트로 잘 만 되면 남과 북이 골고루 이득을 받는 것으로 남북 관계 개선에 큰 도움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김봉수 기자 bskim@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