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천하무적 이평강' 지현우의 원맨쇼가 드라마를 살린다

최종수정 2009.11.30 23:06 기사입력 2009.11.30 23:06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황용희 기자]탤런트 지현우가 KBS2 월화드라마 '천하무적 이평강'에서 원맨쇼를 펼치며 물오른 연기력을 과시했다. 시청자들은 그의 연기력에 좋은 점수를 주며 지지를 보냈다.

30일 오후 방송된 '천하무적 이평강'에서 지현우(우온달 연기)는 때론 코믹한 이미지의 캐릭터를 능글맞게 소화하는가 하면, 또 때론 치매에 걸린 아버지에 대한 연민과 사랑을 애절하게 표현하는 등 드라마를 풍요롭게 만들었다. 특히 이평강으로 분한 남상미와의 커플 코믹연기는 드라마의 재미를 주기에 충분했다.

그는 코믹 캐릭터 우온달 역을 소화하기위해 수조에 빠지는 등 몸을 사리지않는 연기를 펼쳤고, 감기에 걸린 장면을 연기할 때는 특유의 코믹 표정에 사랑을 갈구하는 애절한 연기까지 선보여 수많은 사람들의 관심을 이끌어냈다.

지현우는 이번 드라마에서 심각하지만 전혀 심각하지 않은 듯, 진지하지만 전혀 진지하지 않은 듯 펼치는 '지현우식 코믹연기'를 다채롭게 펼쳐내 새로운 차원의 코믹 캐릭터를 만들어냈다.

지현우의 매니저 백영묵씨는 "지현우는 우온달이란 캐릭터를 연기하기 위해 그동안 다양한 연기를 펼쳐 보이고 있다. 우온달은 치매에 걸린 아버지 우평원(길용우 분)에게 '아버지의 정'을 느끼지만 표현하지 못하고, 슬픔을 간직하고 있으면서도 항상 밝고 꿋꿋히 살아가는 이 시대의 오똑이다"며 "이같은 복합적인 인물을 연기하면서 그 또한 많이 성장하고 있는 것 같다"고 말했다.
이날 드라마 말미에 지현우와 남상미가 함께 크리스마스 이브를 보내고 애절하게 헤어지는 장면을 연기해 이들간의 사랑도 서서히 무르익어가고 있음을 보여줬다.

시청자들은 드라마 홈페이지에 '지현우 연기력이 상당히 늘었다', '빛나는 지현우의 연기만큼이나 시청률도 잘 나왔으면 좋겠다', '지현우 연기변신, 완벽 성공' 등의 글을 올려, 다음 회를 기대케 했다.


황용희 기자 hee21@asiae.co.kr
<ⓒ아시아경제 & 스투닷컴(stoo.com)이 만드는 온오프라인 연예뉴스>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