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박진영 "불량스러웠던 재범, 이후 변했다"

최종수정 2009.09.10 18:04 기사입력 2009.09.10 11:38

댓글쓰기


[아시아경제신문 이혜린 기자]JYP엔터테인먼트의 박진영이 재범의 2PM 탈퇴와 관련, 공식 홈페이지를 통해 10일 장문의 심경을 밝혔다. 그는 이 글에서 재범이 원래 그렇게 불량한 아이였음을, 그럼에도 2PM으로 데뷔시킨 건 그가 변화했었기 때문이었다고 강조했다.

그는 이 글에서 "나 역시 다른 연예인들이 그런 글을 썼다면 엄청난 배신감을 느꼈을 것이다. 그러나 나처럼 재범이를 오래 알아온 사람들은 그 글이 놀랍지 않다. 재범이가 원래 그런 아이였다는 걸 알고 있었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이어 "4년 전 한국에 왔을 때 재범이는 참 불량스럽고 삐딱한 아이였다. 한국을 우습게 보고, 동료들을 우습게 보고, 심지어 나까지도 우습게 보는 아이였다. 심지어 성공할 자신이 있냐는 말에 '박진영의 음악만 받지 않으면 성공할 수 있다'고 말했다"고 밝혔다.

그럼에도 그를 데리고 있었던 것은 가식 없는 모습에 끌렸기 때문. 그는 "착한 척 하면서 뒤에서 계산적인 생각을 하는 음흉한 사람은 싫지만, 겉으로 대놓고 삐딱한 아이는 좋다. 재범에게는 이 세상엔 단 두 가지 부류의 사람이 있었다. 가족과 가족이 아닌 사람. 그가 인터뷰에서 돈 얘기를 한 이유는 자기가 멋진 차를 사기 위해서가 아니었다. 힘들게 고생하시는 부모님을 쉬게 하기 위해서였다"고 설명했다.

그는 또 재범이 변화했다고 강조했다. 그는 이어 "그래서 그런 생각을 했다. '이 아이가 우리나라 사람들을 자기 가족처럼만 느끼게 한다면 이 아이는 놀라운 아이가 되겠구나.' 재범에게 "제발 마음을 먼저 열어라. 그럼 남들도 가족이 될 수 있다"고 말했고, 이런 노력이 이어지면서 재범이 조금씩 변하기 시작했다. 얼굴 잘생겨서 뽑혔다고 무시하던 동료들을 껴안았고, 회사 직원들과 사적인 대화를 했으며, 무대에 서는 걸 좋아했다. 활동을 하면서 자신에게 따뜻하게 대해주는 연예관계자들에게 감동했고, 열렬한 사랑을 보내주는 한국 팬들에게 감동했다. 그가 결국 변한 것이다"라고 말했다.
그는 일이 터지고 난 후 재범에게서 받은 메일을 공개했다. 메일 내용은 '저 예전에 너무 싸가지 없었죠? 미안해요. 형 때문에 삶에 대한 생각이 많이 바뀌었어요. 전 훨씬 나은 사람이 되었고, 강해졌어요. 그동안 날 위해 해준 것들 진심으로 고마워요'였다.

박진영은 "TV에서 본 재범의 모습은 가식이 아니었다"면서 "이 글을 쓰는 이유는 여러분의 분노를 돌리기 위함이 아니었다. 다만 행여 재범이가 어디서 차가운 눈길을 받지 않게 하기 위함이다"라고 밝혔다.

이어 "지금 중요한 것은 2PM의 재범이 아니라 청년 박재범인 것 같다. 재범에게 지금 자신을 돌아보고 반성하는 것은 매우 중요한 일인 것 같다"고 밝혔다.

이혜린 기자 rinny@asiae.co.kr
<ⓒ아시아경제 & 스투닷컴(stoo.com)이 만드는 온오프라인 연예뉴스>


함께 본 뉴스

새로보기

포토갤러리

  • [포토] 프리지아 '큐티 섹시의 정석' [포토] 설하윤 '건강미 넘치는 몸매' [포토] 화사, 뭘 입어도 '핫'

    #국내핫이슈

  • [포토] 한예슬 '동안 미모' [포토] 나연 '시크한 매력' [포토] 노제 '시크한 눈빛'

    #연예가화제

  • [포토] 김재경 '건강미의 정석' [포토] 고소영 '20대 뺨치는 50대' [포토] 최진실 딸 최준희 "시집 가는 것 아냐" 사진 해명

    #스타화보

  • [포토] 클라라 '파티룩의 정석' [포토] 제시 '화려한 비주얼' [포토] 한혜진 '톱모델의 위엄'

    #몸매종결자

  • [포토] 킴 카다시안 '넘사벽 카리스마' [포토] 킴 카다시안 '파격적 패션' [포토] 킴 카다시안 '매혹적인 비키니'

    #해외스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많이 본 뉴스 !가장 많이 읽힌 뉴스를 제공합니다. 집계 기준에 따라 최대 3일 전 기사까지 제공될 수 있습니다.

한눈에 보는 뉴스&트렌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