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골칫덩이 폐비닐?…한국에선 '고급 오일' 뽑아낸다

최종수정 2021.02.23 15:09 기사입력 2021.02.23 15:08

댓글쓰기

폐비닐을 고품질 산업용 오일로 전환하는 기술 개발
수율이 60% 이상…친환경·경제성 확보

폐비닐 / 사진=한국에너지기술연구원 제공

폐비닐 / 사진=한국에너지기술연구원 제공


[아시아경제 온라인이슈팀] 분해되는 데 수백 년이나 걸려 대표적인 환경 오염 물질로 손꼽히던 폐비닐이 산업용 오일로 재탄생되는 길이 열렸다. 특히 오일 수율이 60% 이상으로 환경친화적이고 경제성까지 확보했다는 점에서 주목받고 있다.


한국에너지기술원은 최근 이경환 박사 연구팀이 새롭게 개발한 열분해 플랜트를 통해 폐비닐을 고품질 산업용 오일로 전환하는 기술을 개발했다고 밝혔다.

연구팀은 일정한 반응 온도에서 장시간 운전함으로써 낮은 에너지로도 폐비닐의 오일 생산수율을 높일 수 있는 기술을 개발했다. 기존 기술은 하나의 반응기에 5∼10t의 원료를 투입한 뒤 장시간 가열해 오일을 생산했다. 생산 후에는 오랜 냉각 과정을 거쳐야 해 하루에 한 차례만 운전할 수 있었다. 이 과정을 거쳐 생산된 오일은 30∼40%에 불과해 수율 문제 뿐만 아니라 생산된 오일의 질 역시 낮아 효용가치가 크지 않았다.


한국에너지기술연구원 이경환 박사 연구팀이 열분해 플랜트를 통해 폐비닐을 고품질 산업용 오일로 전환하는 기술을 개발했다고 14일 밝혔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한국에너지기술연구원 이경환 박사 연구팀이 열분해 플랜트를 통해 폐비닐을 고품질 산업용 오일로 전환하는 기술을 개발했다고 14일 밝혔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하지만 이경환 박사 연구팀은 전처리가 끝난 작은 비닐 조각(플러프)을 원료로 활용하여 원료를 지속해서 신속하게 투입할 수 있도록 했다. 반응기에 투입되는 원료가 온전히 활용되도록 하는 한편, 염소 제거 공정과 증류 공정을 통해 품질을 높였다. 특히 연구팀은 새로 개발한 열분해 플랜트는 일정한 반응 온도에서 낮은 에너지로 연속 반응하도록 했기 때문에 장시간 가열과 냉각 과정을 필요로 했던 기존 기술과 달리 62%의 오일 수율을 확보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이는 폐비닐 1㎏으로 오일 620g을 생산할 수 있다는 뜻이다.


이경환 에너지기술연 책임연구원은 "기존 열분해 오일화 기술은 회분식이거나 반연속식의 소규모 저급 공정 기술로 생산성과 품질 측면에서 한계가 있었다"며 "이 기술은 연속 운전을 통해 고품질 오일을 생산할 수 있어 폐비닐 처리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동남아 등 해외에 기술을 수출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온라인이슈팀 issue@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