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서울 '버스·택시' 5G로 더 안전해진다

최종수정 2019.05.23 11:15 기사입력 2019.05.23 11:15

댓글쓰기

서울 '버스·택시' 5G로 더 안전해진다


[아시아경제 황준호 기자] SK텔레콤 이 5G를 활용해 서울시에서 완전자율주행 시대의 서막을 연다.


SK텔레콤 과 서울시는 23일 서울 중구 을지로 SK텔레콤 사옥에서 '자율주행 시대를 위한 정밀도로지도 기술 개발 및 실증 협약'을 체결했다.


양측은 이번 협약을 통해 시내버스·택시 1700대에 차선 이탈 방지 경보, 전방 추돌 방지 기능 등을 갖춘 5G ADAS(첨단 운전자 지원 시스템)를 장착한다.


이 시스템은 5G를 이용해 차량-사물 간 양방향 통신(V2X, Vehicle to Everything)을 통해 각종 교통 정보를 수집해 운전자의 안전운전을 돕는다. 또 이 정보는 자율주행·커넥티드 카 등 구현을 목표로 한 차세대 지능형교통시스템(C-ITS) 실증 사업의 핵심 목표 중 하나인 HD맵 구축에 활용된다.


HD맵은 자율주행차의 눈 역할을 하는 초정밀 지도다. HD맵이 구축되는 지역은 세종대로, 강남대로, 남산1·2호 터널, 신촌로 등 서울 주요 도로 121.4km 구간이다.

이번 협약으로 서울은 대중교통 분야에 5G 기술을 적용하는 세계 첫 도시가 된다. 해외에서는 싱가포르가 2020년부터 시내버스 등에 자율주행 기술 등을 도입한 5G 기반 버스를 도입할 계획이다. SK텔레콤은 5G ADAS가 올 하반기부터 설치될 것으로 예상했다.



서울 '버스·택시' 5G로 더 안전해진다


또한 양측은 5G ADAS로 수집한 정보와 HD맵 등 자율주행 인프라를 관련 업계에 개방한다. SK텔레콤 은 관련 정보를 HD맵 기술 개발 및 고도화에 활용하고 서울시는 국토교통부와 협의해 자율주행 관련 기업이나 학계에 제공한다.


최일규 SK텔레콤 B2B사업단장은 "커넥티드카는 막대한 데이터를 생성하는 만큼 초고속 · 초저지연 · 초연결이 가능한 5G 네트워크가 필수"라며 " SK텔레콤 은 5G와 ADAS를 결합해 서울을 5G 모빌리티 허브'로 만들겠다"고 말했다.


서울 '버스·택시' 5G로 더 안전해진다



황준호 기자 rephwang@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